핀테크 포커스

스타트업, 병역특례로 날개 달다

뱅크샐러드, 8퍼센트, 어니스트 펀드 등 스타트업에서 적극 활용하며 인력 확보


금융, 유통, 외식, 생활 등 전 분야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로 인기를 끄는 스타트업이 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변화 속에 바야흐로 스타트업 전성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문재인 대통령의 올해 첫 경제행보로 스타트업을 직접 방문할 정도로 정부에서도 스타트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세간의 관심과는 별개로 스타트업은 인력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어 고민이다. 특히 요즘처럼 스타트업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지고 시장이 성장하는 시점에서는 인재 영입이 중요한데 이를 실행해 줄 인력을 확보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스타트업에서는 인력 확보가 곧 경쟁력이라고 말할 정도다.

 

이런 가운데 우수하고 안정적인 인력 확보를 위해 병역특례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현 상황을 극복하는 스타트업이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병역특례는 병역 대신 연구기관이나 산업체에서 일정 기간 대체 복무를 할 수 있게 하는 국가 지원 제도로 인력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된다.

 

스타트업 채용을 담당하는 한 관계자는 스타트업은 전문성을 갖춘 시니어들을 영입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젊고 역량 있는 주니어 인재를 확보하는 것도 그 이상으로 중요하다그런 의미에서 병역특례제도는 스타트업의 숨통을 트게 해준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뱅크샐러드, 차별 없는 정직원 대우 및 훈련 기간에도 임금 100% 지급하며 3년 연속 선정

 

뱅크샐러드는 국내 유일의 데이터 기반 돈 관리 서비스로 런칭 16개월만에 27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레이니스트는 2016년부터 연속 3년 동안 병역특례 제도를 제대로 활용하고 있어 병역특례 지원자들의 높은 지지를 받는 곳 중 하나다.

 

레이니스트의 우수 평가 요인 중 하나는 바로 병역특례 제도로 입사한 산업기능요원 및 전문연구요원, 즉 병역 요원들에게 정직원과 동일한 대우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보통 병역 요원들은 기업에서 특별한 사례로 분류되기 때문에 일반 직원들과 다른 조건을 제시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하지만 레이니스트는 정직원과 동일한 수준의 임금 및 사내 복지를 누릴 수 있다는 것으로 병역 요원들의 사기를 북돋는다. 뿐만 아니라 병역 요원들이 군사 훈련에 임하는 기간에도 임금의 100%를 지급해 대우해준다.

 

레이니스트에서 병역특례를 담당하는 채용팀 김광훈 매니저는 뱅크샐러드 서비스가 지금과 같은 체계를 구축하는 데 있어서 병역특례 제도로 입사한 병역 요원들의 역할도 주효했다고 생각된다앞으로도 좋은 인재 영입을 위해 더 나은 환경과 조건을 충족시켜 차별 없는 환경에서 안전하게 군 생활을 마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 어니스트펀드, 병역특례 통해 우수한 인재 수혈 근무 만족도 높아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는 201711월 병역특례 기업으로 지정되어 현재 3명의 우수한 개발 인재들과 함께 하고 있다.

 

어니스트펀드 이수호 이사는 스타트업에서는 우수한 인력을 채용하는 것이 중요한 화두인 만큼, 병역특례 제도는 기업 간 채용 경쟁이 치열한 개발 직군에서 젊고 뛰어난 개발자들을 기업에 모실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병역특례를 통해 입사한 근무자들도 일반기업과 비교해 유연하고 자유로운 조직문화 속에서 비슷한 커리어 트랙을 밟고 있는 다른 개발자들과 함께 일하며 조언을 구할 수 있기 때문에 근무 만족도가 굉장히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8퍼센트, 2019년부터 병역특례 기업으로 선정

 

P2P금융기업 8퍼센트도 2019년 병역특례 기업으로 선정됐다. 내년부터 8퍼센트는 병역특례 요원을 채용하거나, 타 지정업체로부터 이직 희망자를 채용할 수 있게 됐다.

 

8퍼센트는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병역지정 업체로 선정되면서 청년 인재와 전문 연구 인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더불어 병역특례 요원들과 함께 대출자들의 서비스 환경 개선과 투자자들이 안정적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시스템 고도화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병역특례 제도를 통해 합류한 입사자에게는 핀베타의 각종 편의 시설, 스터디 그룹 지원 등의 혜택과 함께 통근 거리에 따라 기숙사가 제공된다.

 

■ 플링크, 병역특례 기업 선정을 발판으로 더욱 매력적인 기업으로 적극 어필

 

커뮤니케이션 기술 스타트업인 플링크 역시 2019년부터 병역특례 요원 및 이직 희망자를 채용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기술 기업으로서 성장하는 발판을 만들어 줄 우수 인력을 적극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최필준 플링크 대표이사는병역특례 기업에 선정됨으로써 젊고 역량 있는 인재들에게 플링크가 더 매력적인 기업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병역특례 기업 선정을 발판으로 새로운 인재들과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진보시킬 다양한 연구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