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전자지갑에서 P2P 거래 가능한 ‘얀트 월렛’ 공개… “이젠 거래소가 필요 없어”

100여종의 암호화폐를 하나의 지갑에 보관할 수 있는 얀트 전자지갑
퍼블릭,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이중망 구조로 P2P 거래 안전성 극대화

해킹과 조작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거래소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다양한 방식의 P2P 거래시스템이 등장하였지만 에스크로, 제3자 확인, 국제 간 거래 제한 등 불편함이 여전하다.



이러한 한계점을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방식의 블록체인 생태계를 개발하고 있는 GBIH LIMITED(대표 블리스 윤)가 얀트(YANT) P2P 거래시스템을 공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얀트 P2P 거래시스템의 핵심은 얀트 전자지갑의 기능이다. 전자지갑 자체에 거래 시스템이 내장되어 있어 외부 거래소가 필요 없고 얀트 전자지갑 자체가 거래소 기능을 수행한다.


암호화폐가 외부로 이전되지 않고 자신의 전자지갑에서 P2P 방식으로 당사자끼리 직접 거래할 수 있어 해킹과 조작의 위험을 줄일 수 있으며 복잡한 등록 절차 없이 전 세계의 누구와도 실시간으로 거래할 수 있다. 또한 공간적 제약이나 어떤 외부적 간섭도 존재하지 않는다.

100여종의 암호화폐를 하나의 지갑에 보관할 수 있고 기존 거래소가 필요 없는 얀트 P2P 거래 시스템은 혁명적인 시스템이라 할 수 있다.

얀트 전자지갑의 P2P 거래를 지원하는 얀트 블록체인도 차별화된 기술로 평가된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타 블록체인과 유기적으로 반응하는 다중 블록체인 연동방식인 퍼블릭 블록체인망과 프라이빗 블록체인망의 이중망 구조까지 갖추고 있다. 이러한 기술적 특징을 토대로 강력한 거래 증명과 해킹 차단 기능을 구현한다.

GBIH는 얀트 블록체인은 진화된 차세대 블록체인 거래 플랫폼으로서 기존 거래소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블록체인 기술이 구현하는 비즈니스 혁신을 이루어 낸 플랫폼이라며 더불어 투명성을 높이고 절차를 간소화하여 거래 수수료까지 낮출 수 있는 강점까지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