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설 앞두고 중소협력사에 납품대금 조기 지급

2000여 개 업체에 약 360억원 100% 현금 지급 통해 자금 유동성 지원

LG유플러스가 중소협력사와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LG유플러스는 설날을 맞아 2000여 중소협력사들이 안정적으로 자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약 360억원의 납품대금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4년 이후 설·추석 명절 전 납품대금을 조기에 집행함으로써 중소협력사와의 상생을 꾸준히 추진 중으로, 이번까지 조기 집행된 납품대금 누적 액수는 2000억원을 넘어섰다.

 

납품 대금을 조기에 지급받게 되는 협력사들은 LG유플러스와 구매 계약을 맺고 무선 중계기 및 유선 네트워크 장비 등의 납품을 비롯해 네트워크 공사, IT 개발 및 운영 등을 담당하는 업체로 총 2000여개에 달한다. 이번 조기집행자금은 2월 1일에 지급된다.

 

LG유플러스는 이와 함께 중소협력사들이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IBK기업은행과 연계한 ‘500억원의 상생협력펀드’, ‘300억원 직접 자금 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중소협력사들이 저렴하면서도 효율이 우수한 통신장비나 솔루션 개발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심사절차를 거쳐 채택된 아이디어 제품에 대해 LG유플러스가 일정 물량 이상의 구매를 보장해주는 ‘협력사 제안의 날’도 진행 중이다.

 

LG유플러스를 통해 지급되는 자금은 중소협력사들의 ▲신제품 생산 ▲품질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시험·측정 설비 투자 ▲협력사의 긴급 운영 자금 및 연구개발 비용 등으로 활용된다.

 

김종섭 LG유플러스 동반성장·구매 담당은 “회사의 소중한 파트너인 중소협력사들이 설날을 앞두고 자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납품대금을 조기에 집행하게 됐다”이라며 “앞으로도 중소협력사들과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