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설 연휴 사고 특성 및 뒷좌석 안전벨트 미착용 위험성" 발표

설 연휴, 중과실 위반 사고 10건 중 4건은 여전히 음주운전 사고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 여전히 낮고, 미착용시 사망 위험 26배 증가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소장 최철환)는 2일 '설 연휴 사고특성 및 뒷좌석 안전띠 미착용 위험성'을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최근 5년간 삼성화재 개인용 자동차보험에 접수된 교통사고 DB를 분석한 결과이다.                 


최근 5년간 설 연휴기간에 발생한 12대 중과실 사고 중 음주사고 점유율이 37.3%로 가장 많았으며, 음주사고 중 20~30대 운전자에 의한 사고가 60.8%를 점유하여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졸음운전 사고도 평시 주말보다 11.1% 많고 사상자수는 38.8% 더 발생 하였으며, 오후 2~4시 사이에 집중되는 특성이 있었다.

 

실태조사 결과, 국내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54.9%로 전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 이후에도 앞좌석 안전띠 착용률 (94.6%)의 절반 수준이었다. 특히 어린이(7~13세)의 뒷좌석 착용률 (47.0%)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뒷좌석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사망 위험율(사상자 1000명 당 11명 사망)이 착용 대비 26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뒷좌석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 중 60대이상 여성(22.1%)과 청소년(14.0%)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