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휴온스메디케어, 감염 관리 솔루션社 ‘비상’ 채비

멸균장비, 지시제 국산화 추진… 세계 선진 기업과 경쟁 자신

휴온스메디케어(대표 이상만)가 ‘감염 예방 및 멸균 관리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비상할 채비를 마쳤다.



휴온스메디케어는 공간멸균장비 개발·제조 전문 기업인 ‘㈜위그린’의 멸균사업부문을 양수했다고 20일 밝혔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이번 양수를 통해 기존의 소독 사업 분야(소독제, 내시경 소독기)를 넘어 멸균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국내 대표 ‘감염 예방 및 멸균 관리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우뚝 서겠다는 포부다.


멸균 장비 분야는 바이오쿠엘(Bioquell, 영국), 스테리스(Steris, 미국), 사라야(Saraya, 일본) 등과 같은 외국 기업이 국내를 비롯해 세계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고가의 장비 탓에 중소 병의원, 연구소, 실험실 등에서도 멸균장비의 필요성을 인식하고는 있지만 가격 부담이 높아 장비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위그린의 멸균 관련 자체 기술을 활용한 합리적 가격의 국산 멸균 장비를 개발해 국내 및 세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위그린은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 등 미생물을 사멸시키는 자체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국내 최초로 공간멸균장비를 개발하는 등 공간 멸균 분야에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위그린의 ‘액체핵화분사기술(Liquid Atomization and Spray Technology: LAST)’은 멸균제를 나노 단위의 증기로 만들어 분사하는 특허기술로, 더욱 효과적으로 멸균이 가능하여 향후 세계 시장 진출 시에도 경쟁력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휴온스메디케어는 이번 양수의 시너지를 빠르게 창출하기 위해 양수 전부터 위그린의 멸균 확인용 생물학적 지시제(Biological Inidcator: BI) 제조 기술을 활용한 국산 BI 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빠르면 하반기 출시될 전망이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는 BI는 전량 미국 등 선진국의 수입품을 사용하고 있어 휴온스메디케어가 국산 BI를 출시할 경우 수입품 대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상만 휴온스메디케어 대표는 “이번 멸균사업부문 양수를 통해 확보한 원천 기술들은 향후 휴온스메디케어가 세계 시장 진출의 첨병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며 ”휴온스메디케어만의 차별화된 제품들을 선보여 ’감염 예방 및 멸균 관리’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업과 어깨를 견줄 수 있는 국내 대표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