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NH농협은행, 'NH Best Banker 2018' 시상식 개최

연도대상의 주인공은 문경시지부 이학주 계장

NH농협은행은 21일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임직원 2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NH Best Banker 2018' 우수직원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2016년 시작된 'NH Best Banker'는 여수신, 외환, e금융 등 13개 사업부문에 대한 성장지원 제도로 한 해 동안 사업추진에 이바지한 직원들을 발굴하여 그 공로를 인정하고 격려하기 위해 시상식을 개최했다.

 

연도대상의 영광은 문경시지부 이학주 계장이 차지했으며, 그 외에도 최우수상과 사업부문별 1위, 우수상 등 총 121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 수상자인 이학주 계장은 다정하고 정감있는 어투로 스토리텔링하여 고객의 입장에서 니즈를 파악하고, 고객 개인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금융상품을 자신있게 제시한 것이 고객에게는 금융혜택을 본인에게는 수상을 영예를 주었다고 대상의 비결을 밝혔다. 

 

이대훈 은행장은 “고객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신뢰감이 농협은행의 주요경쟁력으로 수상자들이 누구보다 뛰어나게 역할을 수행했다”며, “수상자 뿐 아니라 모든 임직원들이 안정적인 손익달성과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