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금융지주 회장들 "핀테크 기업과 협력 투자 지원"

핀테크 협력 통한 글로벌 진출 확대 함께 추진키로 합의

금융지주회사들이 디지털 금융을 강화하기 위해 조단위 대규모 자금을 투자하고, 핀테크 기업과의 협력과 지원을 늘린다. 금융위원회는 핀테크 기업에 대한 출자 규제, 인수·합병(M&A) 규제 등 관련 규제를 완화할 방침이다.



25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금융혁신을 위한 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서 금융 혁신을 위한 핀테크 기업 투자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금융지주회장들은 글로벌 금융플랫폼 경쟁 현실과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 정책방향에 대해 적극적인 공감을 표명하면서 금융그룹별 디지털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회장은 "핀테크 기업과 혁신금융서비스에 공동으로 참여하고 ‘혁신성장 프로젝트’에 4년간 1조 7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종규 KB회장은 "금융결제 분야 혁신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정책에 적극 공감하며 선도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IBK핀테크 드림랩, 창공 등을 소개하면서, 공공기관까지 클라우드 활용 확대가 적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회장은 "그룹공동 오픈 API를 개방하고, CVC 설립을 통한 투자 확대, 핀테크 제휴를 통해 동남아 등 해외로 진출하겠다"고 소개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회장은 "오픈 API, 클라우드 지원 등 테스트베드센터를 조성하고, 이에 3년간 약 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오 DGB회장은 "올해를 DGB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의 원년으로 삼고 중장기 로드맵 수립을 추진 중이라고"언급했다.

 

김지완 BNK회장은 "부산경남지역 핀테크 생태계 조성 지원 중이며, 특히 인재양성, 비즈니스 협업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결제인프라 혁신방안'에 대해서는 정부의 깊은 고민에 공감한다며, 의미 있는 혁신방안에 적극 공감하면서 그룹의 전략 수정을 통해 혁신을 선도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에 더하여, 글로벌 디지털 경쟁 속도를 감안하여 정부의 규제개혁과 금융산업 지원정책을 더 속도감 있게 추진해 달라는 제안이 있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금융인프라 개방, 유니콘 핀테크 육성을 위한 투자 지원 확대 및 글로벌 진출 확대 등에 대해서도 중점 논의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한 JB금융지주 회장,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이도훈 농협은행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