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웰컴저축은행, '생활금융플랫폼 웰뱅' 간편이체 누적거래 1조원 돌파

웰컴저축은행이 지난해 4월 출범한 모바일 생활금융플랫폼 웰컴디지털뱅크(웰뱅)가 간편이체 누적거래 1조원을 돌파하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2월 기준 웰뱅 다운로드 수 48만 건, 가입 이용 고객 수 45만명을 돌파했다며 명실상부한 주거래 저축은행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저축은행 업권 최초로 출범한 모바일 풀 뱅킹 앱인 웰뱅은 출범 한달만에 이용 고객 수 8만 2000여명을 돌파했다. 앱을 다운로드한 고객의 상당수가 실제  사용까지 이어지며 시장에 안착했다.


웰뱅을 이용하는 고객의 연령대도 크게 낮아졌다. 기존 저축은행을 이용한 연령대가 주로 50대 이상의 고객이었다면 웰뱅을 이용하는 고객의 88%가 20~40대로 확인됐다. 이들이 웰뱅을 이용하는 이유는 24시간 365일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가능 하다는 것이다.


더불어 누구나 보기 쉽게 만들어 놓은 화면 및 금융용어를 포함해 지문 및 패턴만으로 간편 로그인 및 300만원까지 수수료 없이 무료로 송금·이체가 가능한 점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금융서비스를 주로 이용하는 젊은 층의 호응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이다.


이용의 편리함 뿐만 아니라 금융 상품 개선을 통해 고객의 호응을 이끌어 낸 것도 웰뱅 인기의 원인이다. 만기 시 1만원 미만의 금액을 올려 지급하는 ‘잔돈모아올림적금’을 포함해 지점 방문 없이도 웰뱅을 통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최저 연 5.9% ‘웰뱅 편한대출’ 상품 등 은행 문턱이 높은 보통사람들이 스마트폰만으로 금융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눈높이를 맞춘 것도 웰뱅이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주요 요인이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웰뱅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생활금융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웰컴저축은행은 WSA(Welcome Start-up Accelerating)를 통해 선발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계획 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웰뱅 1주년을 맞이하여 새로운 서비스와 함께 생활금융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