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펀드, 금융 및 법률 전문가 3인 영입

2022.02.22 10:34:22

신한은행 출신 이상철, KDB산업은행 출신 한명윤, 법무법인 디라이트 출신 장정화 선임

어니스트펀드가 금융 전문성 및 체계 강화를 위한 핵심 인사로 업계 유수의 금융 및 법률 전문가 3인을 영입했다.

 


종합온라인투자연계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대표 서상훈)는 이상철 전 신한은행 부지점장, 한명윤 전 KDB산업은행/이지스자산운용 팀장, 장정화 전 디라이트 변호사를 각각 금융플랫폼운영실장, 구조화금융실장, 법무실장으로 선임했다고 22일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 헤드급 인사를 통해 내부 체계강화는 물론 고객들에게 더욱 전문적이고, 고도화된 금융 거래 서비스를 제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신용평가시장 혁신 및 온라인 간편투자 시장 활성화를 이끌 계획이다.

 

▲이상철 금융플랫폼운영실장은 신한은행 부지점장으로 근무하며 기업의 장기적인 영업기획 및 목표 설립과 내부통제관리, 기업마케팅 등을 총괄했다. 또한, 신한은행 금융개발부에서 신한지주사 파견(PL), 여신파트 업무 개발 등 30여년 동안 1금융권 은행에 몸담은 금융업 전문가다. 어니스트펀드의 금융플랫폼운영실장으로 전반적인 플랫폼 운영, 관리를 총괄해 보다 안정적이고 유연한 플랫폼 운영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구현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한명윤 구조화금융실장은 미국 헤지펀드인 화이트박스 어드바이저 및 KDB산업은행 등에서 12 년간 금융공학, 기업금융, 기업심사, 구조화금융 등의 폭 넓은 업무를 담당한 금융전문가다. 2020년에는 금융위원회 및 16 개 주요 금융기관과 협력해 코로나19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5.5 조원 규모의 CLO(Collateralized Loan Obligation)프로그램인 ‘기간산업 협력업체 운영자금 지원 프로그램’을 디자인하고 운영한바 있다. 국내외 대규모 금융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어니스트펀드가 리테일 투자자와 기관투자자 모두 더욱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대형 핀테크 플랫폼으로 성장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할 예정이다.

 

▲장정화 법무실장은 법무법인 디라이트와 기업 사내 변호사를 역임하며 송무, 자문, 대관업무 등을 총괄해온 전문가다. 어니스트펀드 법무실장으로 사내 준법 관련 업무를 담당하며 회사 전반에 대한 준법절차 강화를 통한 전반적인 회사의 신뢰도 제고는 물론 문제 채권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법적 조치를 통해 소비자 보호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준법경영, 법률자문 등에서도 주도적인 역할을 맡아 내부 체계를 보다 공고히 할 계획이다.

 

새롭게 합류한 세 임원은 “어니스트펀드가 지금까지 금융권에서 쌓아 온 대안신용평가 노하우와 독보적인 전문성, 업력 등 높은 성장 가능 비전을 보고 합류하게 됐다”며 “어니스트펀드가 만들어온 업계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대표 핀테크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전문 금융기관과 법무법인 등에서 인정을 받은 최고의 헤드급 전문가들이 합류하면서 조직의 체계화는 물론 건강한 성장 동력을 키워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각 분야에서 쌓아온 폭 넓은 역량과 식견을 바탕으로, 올해부터 본격화되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보다 공고히 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도록 할 것” 이라고 전했다.

 

한편, 어니스트펀드는 지난해 인공지능 기반의 자체 신용평가 모형의 고도화를 위해 신윤제 전 나이스평가정보 솔루션팀 리더를 인공지능(AI) 최고책임자(CDO)로 선임한바 있다. 어니스트펀드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꾸준히 영입하며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이하 온투업) 내 최고 전문가 집단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김민주 mjkim@fintechtimes.co.kr
Copyright ©2022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8길 15 경암빌딩 3층 핀테크경제신문사 | 대표전화 02)6671- 7723 F.02)6404-1141 등록번호 : 서울아04359 (2017.02.07) 발행인.편집인 : 김현진 | 개인정보관리책임 : 김민한 제휴문의/기사제보 : ft@fintechtimes.co.kr | Copyright ©2022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