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수출입은행, 국민은행과 대외거래 금융협력 강화

금융지원 경험과 노하우 공유, 협력관계 보다 강화

한국수출입은행이 국민은행과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선점을 돕기 위해 두 은행 간 협력관계를 한층 강화했다.



두 은행이 맺은 업무협약은 ▲프로젝트 금융 공동지원 ▲해외 진출 국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무역금융 지원 확대 등 ‘정책금융’과 ‘민간자본’의 해외 동반 진출 확대가 주요 내용이라고 24일 설명했다.

업무협약을 계기로 두 은행은 경제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대규모 금융 조달이 필요한 해외 프로젝트와 신성장 산업 등에 협조융자 방식의 공동금융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두 은행은 6월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호주 민관협력사업(PPP) 고속도로 입찰에 13억호주달러 규모의 금융투자확약서(LoC)를 제출하는 등 국내기업의 해외 인프라 사업 진출을 공동 지원한 바 있다.

수은은 우리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때 두 은행이 만들어낸 국책은행과 민간금융기관 간 동반진출모델이 충분한 금융 지원으로 이어져 해외시장을 선점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방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신재생 등 신사업에 새로 진출하는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선점을 지원하기 위해 그동안 축적한 프로젝트 금융지원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두 기관의 협력관계를 보다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5월 신한은행과, 6월 하나은행과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상업금융기관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