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덕 한솥 회장, 올해의 '창의적인 서울법대인' 선정

2022.06.21 10:55:58

㈜한솥의 이영덕 회장이 ‘창의적인 서울법대인’에 선정됐다.

 


한솥은 최근 서울대 법과대학 총동창회 주최로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진행된 제2회 ‘창의적인 서울법대인’ 시상식에서 이영덕 회장이 올해의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서울대 법과대학 총동창회는 2021년부터 법조 이외의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을 창의적으로 발현해 국가와 사회 발전의 선구적 동력이 된 동문을 선정해오고 있다.

 

한솥 이영덕 회장은 1973년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1993년 7월 ‘따끈한 도시락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한다’는 기업이념 아래 한솥을 설립한 후 약 30년간 혁신적인 기업가 정신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국내 외식 산업계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해왔다.

 

이 회장은 국내 최초로 한국인의 주식인 밥과 반찬이 담긴 도시락을 패스트푸드화 했으며 테이크아웃 방식을 적용한 도시락 전문점을 최초 도입하는 등 혁신적인 행보를 통해 한솥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대 도시락 전문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또한 창업 초기부터 ESG 철학을 경영 전반에 도입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특히 지구 환경보호에 책임의식을 가지고 친환경 경영에 힘쓰고 있다. 최근에는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실천을 위해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폐페트병을 새활용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한 것은 물론 건강과 환경을 고려한 비건 신메뉴를 출시하는 등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하고 있다.

 

또한 가맹점과 협력업체와의 동반 성장에 힘쓰며 윤리경영을 고수해오고 있다. 창업 이래 약 29년간 단 한차례도 가맹점과의 분쟁 및 법적 소송이 없는 기록은 이 회장의 올곧은 상생경영 철학을 방증한다. 또한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사회를 위한 노력과 나눔 문화 확산에 힘써오고 있다.

 

이 같은 공로를 UN SDG로부터 인정받으며 2019년부터 3년 연속 한솥은 아이폰, 디즈니 등 글로벌 브랜드와 함께 ‘글로벌 지속가능한 브랜드 40’에 선정된 바 있다. 2021년에는 한솥이 국내 최초로 유일하게 ‘UN 식량시스템 정상회의’ 중소기업 행동공약에 등재된 것은 물론 ‘세계 최우수 식품중소기업 150’에 선정되며 국제 무대에서 대한민국 기업문화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차성재 sjcha@fintechtimes.co.kr
Copyright ©2022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8길 15 경암빌딩 3층 | 대표전화 02)6671- 7723 F.02)6404-1141 등록번호 : 서울아04359 (2017.02.07) 발행인.편집인 : 김현진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윤양임 제휴문의/기사제보 : ft@fintechtimes.co.kr | Copyright ©2022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