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백신연구소, 자체 개발 톨 유사 수용체 작용제 ‘L-pampo™’의 면역항암치료 효과 규명

2022.07.11 09:10:48

분당차병원 암센터 전홍재∙김찬 교수팀과 공동연구

차바이오텍 계열사인 차백신연구소와 분당차병원 암센터 전홍재∙김찬 교수팀은 차백신연구소가 독자 개발한 톨 유사 수용체(toll-like receptor, TLR) 신호 경로를 자극하는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인 ‘L-pampo™(엘-팜포)’의 면역항암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L-pampo™가 강력한 항암면역반응을 유도하고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했을 때 치료 효과를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미국면역항암학회(Society for Immunotherapy of Cancer, SITC) 공식 학술지인 Journal for ImmunoTherapy of Cancer(JITC, IF 13.751) 최신호에 게재됐다.

 

차백신연구소가 개발한 톨 유사 수용체 작용제 L-pampo™는 TLR2와 TLR3 리간드의 복합체이다. L-pampo™는 백신제형으로 사용될 때는 항원의 면역원성을 높여주는 면역증강제의 역할을 하며, 면역항암제로 사용될 때는 암세포의 사멸을 유도하여 종양미세환경을 저면역원성에서 고면역원성으로 조성하는 역할을 한다. 차백신연구소는 이러한 L-pampo™의 강력한 면역항암 특성을 바탕으로 면역항암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을 타진해왔다.

 

이번 연구에서 L-pampo™를 대장암 마우스 모델에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L-pampo™ 투여군에서 종양 크기가 57.2% 감소했고 암세포를 공격하는 CD8+ T 세포는 5.2배 증가했다.

 

우리 몸의 면역체계를 활용하는 면역관문억제제는 세포 독성이 없어 기존 항암제보다 효과 및 부작용 면에서 뛰어나지만 반응률이 30% 정도라는 한계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고,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해 대장암과 피부암 마우스 모델에 L-pampo™와 PD-1, CTLA-4 면역관문억제제를 병용 투여했다. 종양 크기 분석 결과 대장암 모델에서는 마우스 10개 개체 중 8개 개체에서, 피부암 모델에서는 마우스 10개 개체 중 9개 개체에서 종양이 완전 소실되는 높은 치료효과를 확인했다.

 

또한 대장암 마우스 모델에서 L-pampo™가 전신 항암면역반응을 활성화해 직접 투여한 종양에서는 65.9%의 종양 억제 효과가 나타났고, 직접 투여하지 않은 종양에서도 52.5%의 억제 효과를 보였다. 동시에 활성화된 면역반응으로 인해 특정 암에 대한 기억 T 세포가 형성되어 동일 암종에 지속적인 항암 반응을 나타냄으로써 내성 없는 암 치료 효과가 이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차백신연구소 염정선 대표는 “이번 연구는 우리 회사가 독자 개발한 톨 유사 수용체 작용제인 L-pampo™가 면역관문억제제의 한계를 극복하는 효과적인 암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며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임상 협력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효과적인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차성재 sjcha@fintechtimes.co.kr
Copyright ©2022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8길 15 경암빌딩 3층 | 대표전화 02)6671- 7723 F.02)6404-1141 등록번호 : 서울아04359 (2017.02.07) 발행인.편집인 : 김현진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윤양임 제휴문의/기사제보 : ft@fintechtimes.co.kr | Copyright ©2022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