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P2P금융 넥펀, 애뉴얼리포트 2019 발표…상반기 대비 347% 성장

P2P금융 넥펀이 6일, 설립 이후 지난 1년간의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애뉴얼리포트 2019'를 발표했다. 지난 한 해의 기록을 담은 넥펀 '애뉴얼리포트 2019'에는 누적대출액과 연체율, 평균수익률, 재투자율, 첫 투자금액 등 기본적인 정보부터 투자자만족도, 업계 성장률 등 넥펀의 비전을 살펴볼 수 있는 항목 등이 포함되어 있다.
 


넥펀은 2019년 상반기 대비 347% 성장했으며, 이에 지난 10월에는 업계 성장률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최근 누적대출금액 200억 원을 돌파한 넥펀의 1인 평균 투자금액은 1,003,280원, 1인 평균 투자횟수는 9.93회로 집계됐다. 또한, 업계 평균 연체율이 11.33%(2019년 12월 기준)에 달하는 데 비해 넥펀은 연체율 0%, 부실률 0%를 기록했으며, 투자자들은 평균 15.74%의 수익률을 얻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투자자들의 신뢰도를 파악할 수 있는 재투자율은 지난 10월보다 상승해 90.06%(2019년 12월 31일 기준)에 이르렀는데 이는 10명 중 약 9명의 투자자가 재투자하는 것으로 매우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투자자 만족도는 약 87.02%로 투자자들은 투자 기간 선택 가능, 높은 수익률, 편안한 사용자 환경 등을 만족의 이유로 꼽았다.


다가온 2020년, P2P금융 넥펀은 사업 발전 및 역량 고도화를 위해 파트너십 체결 및 투자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넥펀 이원근 대표는 “2020년에도 넥펀은 대출자와 투자자 모두가 만족하면서도, 꾸준히 중금리 수익을 얻어갈 수 있는 신뢰 기반의 안정적인 투자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업계 및 넥펀의 성장을 위해 업무 지원과 기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넥펀은 중고자동차 매매 회전율을 고려해 기획된 ‘오토메이트’를 대표 상품으로 중고차 법인상사만을 차주 대상으로 운영한다. 동산 중 유일한 안전자산인 자동차만을 다룬 다는 것과 투자자가 직접 투자기간을 선택하는 투자 방식 등으로 업계 및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년 3개월 간 활동 마무리
(사)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렌딧 김성준 대표)는 협의회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21일 밝혔다. 인터넷기업협회 내에 조직되었던 협의체 활동을 마무리하고, 온라인투자연계업을 대표하는 법정협회 준비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8년10월5일 마플협 발족 후 1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마플협은 그간 국내 P2P금융기업 중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하는 업체들을 대표해 왔다.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시장 건전성 제고와 자정 작용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활동을 주도해 왔다. 또한 앞서 P2P금융이 발전한 미국과 영국 등 국가의 산업 발전 현황과 법 제도에 대한 정보를 국내에 전파해, P2P금융에 대한 범 사회적인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마플협의 활동 마무리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제정 후 자연스런 수순으로 결정되었다. 협의회 시작 때부터 법 제정 후 새로운 법정협회가 설립될 것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 별도의 협회를 조직하지 않고 인기협 산하의 협의체로 구성해 활동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간 마플협 운영위원장을 맡아온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이후 마플협에 참여했던 회사들은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