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한국마사회, 소형경마장 설치 모델 연구 결과 발표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소형경마장 설치 모델에 대한 사업타당성 검토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소형경마장은 2018년도 말 농식품부 주관의 마사회 혁신위원회에서 선정한 핵심과제이다. 마사회는 해당 과제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하여 말산업 전문연구기관인 청마컨설팅을 통해 연구용역을 추진하였다.
 

소형경마장은 관람스포츠로서의 건전한 경마레저 문화 정착과 말산업 육성을 기대하는 정부 정책에 부응하면서도 현재 국내 경마산업의 경영 여건 및 지역별 수요 등을 고려하여 필수시설 위주로 경량화된 경마장을 말한다.
 
전국에 360개소의 경마장을 보유한 호주와 25개소의 경마장이 운영되는 일본에서도 소형경마장을 다수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선 경마 이외에도 플리마켓, 조명축제 등 다양한 행사들이 개최되어 지역의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경마산업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중·저 수준의 경주를 봄·가을 위주로 편성 시 총 면적 210,000㎡가 소요될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향후 적합한 입지권역은 시장성, 설치매력도, 경마인프라 수요 등을 고려하였을 때, 호남권, 충청권, 강원권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토지비용을 제외한 총 투자 규모 907억과 적정 신규 고객 창출 가정 시 5~8년차부터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청마컨설팅 유근창 대표는 “경마가 건전한 관람오락시설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경마의 지역편중현상을 해소하고, 관광산업 및 말 생산·조련업 등과의 시너지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 “향후 마사회의 경영 여건과 설치 지역의 입지여건에 따라 복합레저시설과 연계하여 투자규모의 확대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년 3개월 간 활동 마무리
(사)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렌딧 김성준 대표)는 협의회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21일 밝혔다. 인터넷기업협회 내에 조직되었던 협의체 활동을 마무리하고, 온라인투자연계업을 대표하는 법정협회 준비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8년10월5일 마플협 발족 후 1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마플협은 그간 국내 P2P금융기업 중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하는 업체들을 대표해 왔다.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시장 건전성 제고와 자정 작용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활동을 주도해 왔다. 또한 앞서 P2P금융이 발전한 미국과 영국 등 국가의 산업 발전 현황과 법 제도에 대한 정보를 국내에 전파해, P2P금융에 대한 범 사회적인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마플협의 활동 마무리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제정 후 자연스런 수순으로 결정되었다. 협의회 시작 때부터 법 제정 후 새로운 법정협회가 설립될 것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 별도의 협회를 조직하지 않고 인기협 산하의 협의체로 구성해 활동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간 마플협 운영위원장을 맡아온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이후 마플협에 참여했던 회사들은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