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KB국민은행, 해운항만업 경쟁력 확보 위한 투자·금융 상호협력

KB국민은행-한국해양진흥공사, 전략적 협력 체결

KB국민은행은 지난 26일, 부산 해운대 조선호텔에서 한국해양진흥공사와 전략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해운항만 관련 산업 및 국제금융•외환시장 정보 공유 ▲해운항만업 관련 투자•보증 상담 및 필요 기업에 대한 금융취급 추천 및 권유 등 관련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해양진흥공사가 해운선사를 대상으로 발급한 보증서를 바탕으로 KB국민은행의 금융지원이 확대되는 선순환 비즈니스 모델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KB국민은행은 해운항만업의 어려운 업황에도 불구하고 국내 해운사에 대한 금융지원을 지속해왔다. 또한, 한국해양진흥공사 출범 이후 해운산업에 대한 금융참여를 추진해 지난 8월에는 대한해운 신조선박(VLOC급) 2척에 대한 금융지원을 완료한 바 있다.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지난해 7월 공식 출범 이후 해운선사에 대한 투자 및 보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친환경 저비용·고효율 선박 발주를 지원하고, 대형 상업은행의 참여를 유도해 해운금융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해양진흥공사와 금융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해운금융시장에 적극 참여하여 국내 해운항만업이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디딤돌이 되겠다”고 말했다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도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민간부분의 해운항만업 투자•금융 지원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사는 설립 이후 시중은행의 해운금융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한샘, 물류경쟁력 강화 … 국토부 택배사업자 선정 한샘이 물류서비스 시장에 진출하게 되면서 홈 인테리어 산업의 제조부터 물류 라스트마일 전반을 아우르는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라스트마일 이란 유통업에서 배송창고부터 고객에게 전달되기까지의 최종 배송 단계를 의미한다. 한샘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한샘의 인테리어 시공 전문 계열사인 한샘서비스원을 포함한 택배사업자 18개 업체를 26일 공고했다. 한샘서비스원은 이번 택배사업자 선정으로 가구의 배송, 설치, 조립에 이르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한샘의 가구나 인테리어 제품은 대부분 분해된 상태로 배송돼 전문 시공기사들에 의해 조립 및 설치된다. 한샘은 기존 택배업체가 서비스하지 못하고 있는 조립품, 중량물, 깨지기 쉬운 품목 등 취급이 까다로운 제품 서비스까지 제공할 계획으로 택배소비자의 편익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서 그간 시공 전문업체였던 서비스원의 사업영역이 물류로 확대돼 전문성을 높이게 됐고, 가구, 인테리어 시장뿐만 아니라 급성장하고 있는 온라인 가구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올해 온라인 가구시장의 규모는 3.3조원(시장 추정치)으로 추정되며 이는 지난해 대비 6% 성장한 규모다. 올해 7월 전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법제화에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 방향성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는 23일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과 함께‘P2P금융 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은’을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2년 전 P2P금융법안을 최초로 발의한 후 최근 P2P금융법이 정무위원회 법안소위와 전체회의를 통과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법사위와 본회의 통과 후 법의 실질적 효력이 발휘될 때 소비자와 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 토론회를 열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무위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자유민주당 김종석 의원은 “새로운 금융산업인 P2P금융의 산업 본질에 맞는 새 법률이 만들어졌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대통령령으로 위임한 정부의 세부 정책들도 완결성 있게 갖추어져야 하며, 특히 혁신산업 법안인 만큼 네거티브 규제를 근간으로 규제와 산업육성이 바람직한 조화를 이루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무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유동석 의원 역시 “P2P금융법 제정으로 대출업체의 자기자본 요건을 5억원 이상으로 규정하고,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자기자본을 갖추도록 하는 등 투자자 보호 장치가 마련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