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트러스트버스 암호화폐 복구 솔루션,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SDC19서 공개

휴대폰 분실·파손시 월렛에 보관된 암호화폐를 원상 복구해주는 솔루션이 올해 안에 상용화될 전망이다.



블록체인기반 핀테크 솔루션 전문기업 트러스트버스(TrustVerse, TRV)는 코스콤(KOSCOM)의 공인인증을 기반으로, 삼성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연동된 트러스트버스의 월렛 복구-회수 서비스를 이번 SDC19에서 시현하며 디지털 자산 관리 영역에서의 선구자적 입지를 굳혔다.
 

트러스트버스는 29일~3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19)’에 참석해 노바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정기욱 트러스트버스 대표는 “암호화폐의 본질적 문제가 잃어버리면 대안이 없다는 것"이라며 "암호화폐를 회수할 수 있는 기술을 6개월 전 세계 최초로 특허를 출원하였고, 현재 핵심기술 구현을 완료하여 이번 SDC에서 공개했다“고 말했다.
 
노바는 디지털 자산 복원에 필요한 정보는 암호화를 거쳐 여러 개의 암호코드로 나뉘어 개별 서버에 안전하게 저장되고 복원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디지털 자산을 복원하려면 나누어진 모든 암호코드가 필요하며, 각 암호코드의 복원 단계별로 복잡한 개인인증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해킹 위협으로부터 안전하다.
 
노바는 트러스트버스가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 제공한 암호화폐 지갑 ‘마스(MARS)’에 탑재된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 사용자는 노바를 통해서 휴대폰 분실이나 실수로 초기화를 진행한 경우에도 월렛에 보관된 모든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복구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트러스트버스는 이미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 자사가 개발한 디지털 자산 분석 솔루션인 ‘주피터(JUPITER)’와 QR코드 기반 암호화폐 지갑인 '마스'를 탑재했다. 삼성의 블록체인 파트너사인 트러스트버스는 현재 마이크로소프트(MS)와도 파트너 관계를 맺고 있으며, 앞으로도 글로벌 유수 기업 및 기관과 협업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삼성화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운영 삼성화재는 오는 24일부터 5일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 지원을 위한 보상팀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늘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는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 경호안전통제단, 준비기획단, 부산지방경찰청, 부산광역시청 등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이 열렸다. 교통사고 보상팀은 상황실과 5개의 현장보상반으로 구성되며, 참가국 정상 및 스태프 차량에 관련된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삼성화재는 이번 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귀빈이 이동하는 경로에 긴급출동차와 견인차를 대기시켜 응급상황 발생 시 즉각 투입할 예정이다. 보상팀을 이끌고 있는 삼성화재 김형주 파트장은 "국가의 큰 행사에 작은 힘이나마 보탠다는 것에 기쁘면서도 어깨가 무겁다"며 "자동차보험 1위사의 보상 노하우를 살려 정상회의가 잘 치뤄지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2010년 G20 정상회의,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주요 국제행사의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지원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알통P2P, 금융메타서비스 론칭 기념 이벤트 진행
P2P금융플랫폼 알통이 서비스 론칭을 맞이하여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알통P2P는 펀딩사별로 구분되어 관리되었던 가상계좌(예치금)를 알통사이트 한곳에서 투자, 송금, 출금할 수 있는 편의서비스를 지원하고 유저가 직접 참여하여 업체 리스크까지 검증할 수 있는 P2P금융 메타 서비스라고 19일 밝혔다. 기존 펀딩사별로 투자가 진행되었던 불편함을 해소하고 계좌 하나로 여러 펀딩사로의 투자를 가능하게 했다. 단순 상품 연계 플랫폼에서 벗어나 투자 상품 및 예치금 통합 관리, 원리금 수취권 거래 가능한 알통마켓서비스 등 특화된 기능을 제공하여 투자 유저들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방대성 알통 대표는 “알통P2P는 P2P금융에 특화된 서비스를 통해 유저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건전성을 확보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며 “P2P금융시장이 15년만의 새로운 금융법의 등장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P2P금융메타서비스를 통해 시장 발전과 성장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알통에서는 서비스 오픈을 맞이하여 온열하트를 모아 알을 부화시켜 상품으로 교환하는 ‘투자열기를 높여 알을 부화하자’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알통 홈페이지에서 투자 및 친구추천을 통해 하트를 모으면 140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