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CyberLink의 FaceMe® 얼굴 인식 기술, 어드밴텍의 AIoT 솔루션에 도입해 혁신적인 AI 기반 얼굴 인식 환경 구축

AI 얼굴 인식 기술의 선두주자 CyberLink가 어드밴텍 린커우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2020 어드밴텍 임베디드 IoT 월드 파트너 컨퍼런스에 참가했다.



CyberLink의 CEO 자우 황 박사는 이 컨퍼런스 순서 중 하나인 ‘TechTalks: 엣지 컴퓨팅과 AI의 진화’에서 어드밴텍과의 성공적인 전략 파트너십 체결에 관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본 파트너십은 Intel Movidius VPU를 기반으로 하는 어드밴텍의 AIR 추론 시스템에 FaceMe® 기술을 접목하여 그 성능을 대폭 향상시키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파트너십은 양사가 AIoT 산업에서 차지하고 있는 선두적인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딥 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하는 FaceMe®는 안정적이고 정확한 실시간 얼굴 인식 기술로서 스마트 매장, 보안, 공공 안전, 뱅킹 및 스마트 홈 등 다양한 AIoT 응용 분야의 핵심 기술이다. 심층 신경망을 기반으로 10-4 FAR에서 99.5%(TAR, True Acceptance Rate)에 달하는 정확도를 자랑하며 NIST의 FVRT(얼굴 인식 기술 테스트)에서 가장 빠르고 정확한 얼굴 인식 엔진 중 하나로 평가되기도 했다. 또한, Windows, Linux, Android 및 iOS 등 다양한 플랫폼에 최적화된 개발 솔루션이다.


어드밴텍은 이번 컨퍼런스에서 Intel Movidius VPU 기반의 AIR 추론 시스템을 사용하면 FaceMe®의 성능이 높은 얼굴 인식 정확도를 유지하면서도 일반 CPU 환경 대비 20배 이상 향상될 수 있음을 밝혔다. 이는 클라우드에서 작동하는 AI 솔루션의 대역폭 및 컴퓨팅 비용을 대폭 낮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어드밴텍 시스템을 사용할 때 엣지 기반의 FaceMe®가 가진 뛰어난 성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다.


CyberLink의 CEO 자우 황 박사는 “전 세계를 선도하는 하드웨어 개발업체와 시스템 통합업체가 앞다투어 새로운 AI 솔루션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의 협력을 통해 신뢰할 수 있고 안전하며 성능까지 뛰어난 FaceMe® AI 얼굴 인식 기술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CyberLink와 어드밴텍의 파트너십은 양사의 글로벌 AIoT 선두업체 자리를 보다 공고히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어드밴텍은 IoT 인텔리전트 시스템과 임베디드 플랫폼 분야의 글로벌 선두업체이다. CyberLink는 세계에서 가장 정교하고 빠르며 다양한 방식으로 응용할 수 있는 FaceMe® AI 얼굴 인식 기술을 하드웨어 개발업체 및 시스템 통합업체에 제공함으로써 빠르게 성장하는 AIoT 애플리케이션 시장 및 시나리오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년 3개월 간 활동 마무리
(사)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렌딧 김성준 대표)는 협의회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21일 밝혔다. 인터넷기업협회 내에 조직되었던 협의체 활동을 마무리하고, 온라인투자연계업을 대표하는 법정협회 준비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8년10월5일 마플협 발족 후 1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마플협은 그간 국내 P2P금융기업 중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하는 업체들을 대표해 왔다.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시장 건전성 제고와 자정 작용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활동을 주도해 왔다. 또한 앞서 P2P금융이 발전한 미국과 영국 등 국가의 산업 발전 현황과 법 제도에 대한 정보를 국내에 전파해, P2P금융에 대한 범 사회적인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마플협의 활동 마무리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제정 후 자연스런 수순으로 결정되었다. 협의회 시작 때부터 법 제정 후 새로운 법정협회가 설립될 것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 별도의 협회를 조직하지 않고 인기협 산하의 협의체로 구성해 활동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간 마플협 운영위원장을 맡아온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이후 마플협에 참여했던 회사들은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