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엑스블록시스템즈, 특허 받은 블록체인 엑스블록체인 메인넷 오픈

충분한 테스트 과정 통해 안정성 확보한 후, 27일 오늘부터 메인넷 운영

엑스블록시스템즈가 개발한 국내 최초 다차원블록체인 플랫폼 엑스블록체인(X.Blockchain)27일 오늘부터 첫 가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엑스블록체인은 2018년 애스톤프로젝트로 첫 개발을 시작한 이래, 1년간의 개발과정을 마치고, 작년 12월부터 테스트넷을 가동했으며, 충분한 테스트 과정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한 후, 오늘부터 메인넷 운영에 들어간다.

 

엑스블록체인은 기존의 선형적 블록체인 구조에서 벗어나 종횡으로 다차원 블록체인을 구성할 수 있으며, 지난 225일 특허청으로부터 블록체인 시스템 및 블록체인을 이용한 데이터 관리방법에 대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이미 해외 PCT출원까지 마치 상태로 앞으로 미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동남아, 유럽 등 주요 국가별로 특허등록을 진행할 계획이다. 엑스블록시스템즈는 이번 특허 외에도 엑스블록체인관련 다양한 특허를 출원한 상태이며, 계속적으로 특허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기술의 진화는 확장성과 범용성을 높여 다양한 산업의 접목을 가능하게 한다. 최근에는 기존의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메인넷의 한계로 지목되던 데이터 처리 용량 증가, 속도 지연 등의 단점을 보안한 제 3세대형 메인넷이 등장하고 있으며, 최근 메인넷을 공개한 이오스, 하이콘, 보스코인등이 있으며, 애스톤의 엑스블록체인도 이에 합류하여 메인넷을 오픈한 것이다.


6월에는 카카오 블록체인 클라이튼메인넷이 공개될 것으로 전해지며, 한국의 블록체인 기술이 속속들이 그 성과를 나타내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지도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늘 오픈한 엑스블록체인의 메인넷 개발을 총괄 지휘한 권용석 CTO엑스블록체인은 기존의 블록체인이 가진 컴퓨팅 파워, 속도, 노드 운영의 한계를 뛰어넘는 시도였다고 말하며, “앞으로 모든 전자문서는 엑스블록체인에 기록됨으로써, 학력 위·변조, 원산지재증명서류 위·변조, 공공문서의 위·변조 등의 위험으로부터 탈피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해외에서의 특허등록을 통해 다차원구조의 모든 블록체인은 애스톤의 엑스블록체인에 의해 구현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엑스블록시스템즈 관계자는 애스톤 프로젝트의 메인 개발사로 작년에 한국전력의 재증명서류 검증 및 온라인전자투표 등 다양한 블록체인 실증사업이 이제는 엑스블록체인에서 구현되고,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엑스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디앱(Dapp)확대와 블록체인 플랫폼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현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회사 메가펀딩, 와우에셋대부와 업무협약
메가펀딩은 부실채권 사후관리 강화 및 투자자들의 투자자산 보호를 위한 제도와 장치를 보완하는 방안으로 와우에셋대부 NPL대부회사와 ‘NPL채권 매입확약’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앞서 메가펀딩은 투자자 보호를 위하여 법무법인 코리아와 ‘원리금수취권대행’ 계약 체결한 바 있다. 이는 금융위원회의 P2P금융시장의 발전과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으로, P2P금융회사들의 투자자 보호를 위한 일환으로 ‘청산업무 처리절차 마련’하라는 사항을 권고하였으며, 메가펀딩은 이러한 절차를 적극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NPL 매입확약이란 메가펀딩의 부동산담보대출 채권에 대하여 기한의이익상실 발생시 사전에 NPL대부회사와 특약한 매입확약 가액을 기준으로 부실자산을 매각하는 계약으로, 투자자들의 원리금회수의 리스크가 예상되는 경우 손실의 일부 또는 전부를 외부로 부담시키는 계약 방법이다. 메가펀딩은 이러한 제도를 통하여 직접 경매를 통하여 원리금을 회수시키는 방법과 NPL매입확약에 근거한 채권매각을 통환 회수 2가지 방법을 통하여 투자자들의 원리금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내 핀테크 산업중 P2P산업이 2015년 처음 선보인 이후, 대다수의 P2P금융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