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엑스블록시스템즈, 특허 받은 블록체인 엑스블록체인 메인넷 오픈

충분한 테스트 과정 통해 안정성 확보한 후, 27일 오늘부터 메인넷 운영

엑스블록시스템즈가 개발한 국내 최초 다차원블록체인 플랫폼 엑스블록체인(X.Blockchain)27일 오늘부터 첫 가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엑스블록체인은 2018년 애스톤프로젝트로 첫 개발을 시작한 이래, 1년간의 개발과정을 마치고, 작년 12월부터 테스트넷을 가동했으며, 충분한 테스트 과정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한 후, 오늘부터 메인넷 운영에 들어간다.

 

엑스블록체인은 기존의 선형적 블록체인 구조에서 벗어나 종횡으로 다차원 블록체인을 구성할 수 있으며, 지난 225일 특허청으로부터 블록체인 시스템 및 블록체인을 이용한 데이터 관리방법에 대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이미 해외 PCT출원까지 마치 상태로 앞으로 미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동남아, 유럽 등 주요 국가별로 특허등록을 진행할 계획이다. 엑스블록시스템즈는 이번 특허 외에도 엑스블록체인관련 다양한 특허를 출원한 상태이며, 계속적으로 특허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기술의 진화는 확장성과 범용성을 높여 다양한 산업의 접목을 가능하게 한다. 최근에는 기존의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메인넷의 한계로 지목되던 데이터 처리 용량 증가, 속도 지연 등의 단점을 보안한 제 3세대형 메인넷이 등장하고 있으며, 최근 메인넷을 공개한 이오스, 하이콘, 보스코인등이 있으며, 애스톤의 엑스블록체인도 이에 합류하여 메인넷을 오픈한 것이다.


6월에는 카카오 블록체인 클라이튼메인넷이 공개될 것으로 전해지며, 한국의 블록체인 기술이 속속들이 그 성과를 나타내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지도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늘 오픈한 엑스블록체인의 메인넷 개발을 총괄 지휘한 권용석 CTO엑스블록체인은 기존의 블록체인이 가진 컴퓨팅 파워, 속도, 노드 운영의 한계를 뛰어넘는 시도였다고 말하며, “앞으로 모든 전자문서는 엑스블록체인에 기록됨으로써, 학력 위·변조, 원산지재증명서류 위·변조, 공공문서의 위·변조 등의 위험으로부터 탈피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해외에서의 특허등록을 통해 다차원구조의 모든 블록체인은 애스톤의 엑스블록체인에 의해 구현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엑스블록시스템즈 관계자는 애스톤 프로젝트의 메인 개발사로 작년에 한국전력의 재증명서류 검증 및 온라인전자투표 등 다양한 블록체인 실증사업이 이제는 엑스블록체인에서 구현되고,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엑스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디앱(Dapp)확대와 블록체인 플랫폼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현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