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8퍼센트, 직장인 소액대출ㆍ부동산 담보대출 중금리 상품 확대

국내 1호 중금리 기업 8퍼센트(대표이사 이효진)가 직장인 소액대출, 부동산담보 대출로 중금리 상품군을 확장한다고 24일 밝혔다. 



금융 혜택을 필요로 하는 사업자를 위해 금융권과 협업, P2P외담대(외상 매출 채권담보 대출) 상품을 출시하는 등 신용 대출 중심의 사업 구조를 이어 가며 금융 소비자의 편의를 꾸준히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8퍼센트는 고금리와 저금리로 양분된 금리 단층 현상 해결을 목표로 지난 2014년 11월 설립, 개인신용ㆍ사업자 대출로 부채의 질적 개선과 중소 벤처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자금을 공급해왔다.


실제로 8퍼센트를 통해 중금리 대출로 갈아탄 개인들은 평균 21.4%의 고금리에서 11.7%의 금리로 이자를 낮출 수 있었고, 스타트업을 비롯한 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인재 채용과 매출 상승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었다.

 

8퍼센트는 중금리 대출 확장을 위해 시중은행 여신 경력 30년 이상의 금융 전문가 3인이 합류, 여신본부를 새롭게 개편했다. 향후, P2P대출 서비스의 제도권 편입에 대비해 은행과 카드사를 비롯한 기존 금융기관으로부터 전문 인력 영입을 지속한다.

 

‘직장인 소액대출’의 신청 자격은 신용등급(CB등급) 1~7등급 구간, 재직 3개월 이상 근로소득자, 최근 6개월 이상 소득 증빙이 가능한 기타 소득자(프리랜서 포함)이다. 최대 한도 500만 원, 최저금리 5.2%로 대출 기간은 6개월이며 만기 후 재심사를 통해 연장이 가능하다.


이 상품은 8퍼센트와 제휴를 맺은 국내 대표적인 금융 플랫폼을 통해서 이용할 수 있도록 비대면 신청 채널을 확대했다. 간편송금 앱 토스, 데이터 기반 자산관리 앱 뱅크샐러드를 통해서 간편하게 신용 조회만 하면 확정 금리로 소액대출이 가능하다.

 

‘부동산담보 대출’의 신청 자격은 아파트, 주상복합, 오피스텔, 상가 등을 보유해야 하며, 입주자금(잔금대출)도 가능하다. 서비스 이용은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간편 신청을 통해 가능하며, 입력 단계를 대폭 축소하여 당일 심사를 통해 예상 한도 및 금리를 확인할 수 있도록 사용자 환경을 제공한다.


상환 방식은 만기 일시ㆍ원리금 균등ㆍ혼합 방식 중 선택 가능하며, 만기는 6개월 이상으로 대출 후 만기 시 재심사를 통해 연장 가능하다.

 

박희용 8퍼센트 여신본부장은 “신규 상품을 통해 고객 편의성을 고려한 비대면 중금리 대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개인신용, 사업자 대출과 함께 직장인 소액대출ㆍ부동산 담보 대출로 금융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혀 나가겠다. 향후, 금융권과 협업을 통해 사업자를 위한 P2P외담대 신용대출을 출시해 소상공인에게 중금리 대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신규 상품은 매일 오후 1시에 열리며, 현재 개인신용대출 50개, 사업자 대출 2개, 직장인 소액대출 2개, 수도권 부동산 담보대출 4개 등의 상품이 홈페이지에 공개되어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KB​손보-소프트웨어공제조합,​​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 공제상품 공동 구축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과 소프트웨어공제조합은 지난 21일소프트웨어공제조합 본사에서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 손해공제사업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날 협약식은 주간사인 KB손해보험 양종희 대표이사 사장과 소프트웨어공제조합 임차식 부이사장 및 참여사인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등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체결된 주요 협약으로는 소프트웨어공제조합이 운용하는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 전용 공제상품 개발 및 전산시스템 구축 등이다.​​ KB손해보험과 소프트웨어공제조합은 오는 7월 중순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공제 상품 출시를 위한 전산시스템을 개발 중이며, 이 시스템을 통해 조합원들이 공제조합 홈페이지에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도록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6월 13일부터 정보통신망법 제32조의 3에 따라 ‘직전 사업연도의 매출액이 5000만원 이상 이며 전년도 말 기준 직전 3개월간 그 개인정보가 저장, 관리되고 있는 일일평균 이용자수가 1000명 이상인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 등’은 개인정보보호 관련 손해배상책임의 이행을 위해 의무적으로 보험 또는 공제에 가입하거나 준비금을 적립해야 한다.​​ 의무가입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