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이대훈 은행장, 복날음식으로 스타트업과 소통시간 가져

중복(中伏)맞아 수박 들고 양재동 혁신캠퍼스 출근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지난 22일 이대훈 은행장이 중복(中伏)을 맞아 서울시 양재동에 소재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 출근하여 'NH디지털 Challenge+'1기 스타트업 대표들과 농협 수박을 나눠먹으며 간담회를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중복을 맞아 수박과 삼계탕을 나누며 스타트업 임직원들을 격려했고, 에너닷, 스페이스워크, 엘핀, 백스테이션, 데이터유니버스 등 5개 스타트업 대표들이 참석하여 경영상 애로사항, 성장단계별 경영전략 등을 비롯해 농협은행과 사업연계방안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IOT를 활용한 동산담보물 통합모니터링’, ‘인공지능 기반 부동산 자문’, ‘위치기반 인증 솔루션’등 스타트업들의 독창적인 기술들을 농협은행에 도입하여 활용하는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하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스페이스워크 조성현 대표는 “농협은행의 많은 관심과  지원 덕분에 혁신 기술 및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는 여건이 마련되었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과의 상생 협력을 통한 좋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대훈 은행장은 “스타트업이 보유한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당행에 적용해 여신, 자산관리, 비대면 인증 등 전행 차원의 혁신의 바람을 일으키고자 한다”며, “스타트업과 지속적인 소통, 협력으로 디지털 은행으로의 전환을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