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대웅제약 오송 스마트공장, 성윤모 산업부장관 방문

의약품 수출 우수기업에 대한 정부의 산업 현장 점검 및 업계 의견 수렴을 위해 성사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충북 오송공장을 방문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방문에 대해 대웅제약은 의약품 수출 우수기업으로서, 정부에서 임직원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점검하며, 수출지원을 위한 현장 소통을 위해 성사된 것이라고 밝혔다.

 

대웅제약 오송 스마트공장은 주문부터 생산계획, 원자재 발주까지 전 공정의 자동화를 구현한 24시간 자동화 생산라인으로 연간 20억정의 내용고형제와 60만바이알의 주사제 생산이 가능하며, 9가지 IT 시스템 도입으로 인위적 오류도 방지할 수 있는 고품질, 고효율의 제조경쟁력을 갖춘 대웅제약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특화 공장이다.

 

성윤모 장관은 오송 스마트공장에서 우루사, 알비스 등 생산공정, 포장, 물류 등 전라인에 자동화 시스템이 구축된 스마트생산 라인을 둘러보고 대웅제약 윤재춘, 전승호 사장과 면담을 나누었다.

 

성윤모 장관은 "대웅제약은 녹록치 않은 대외여건에도 불구하고 해외 법인, 생산공장 설립 등 적극적인 해외 유통망 구축 노력을 통해 국내 생산 의약품을 수출하는데 성공한 수출 우수기업"이라며,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성공적인 미국/글로벌 진출 역량 및 다수 약물의 글로벌 진출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제약사들의 독무대인 미국 등 메이저 의약품 시장 개척하는 데 힘쓰며 신약개발을 위한 투자도 지속할 것"을 당부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세계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밝히며, "국내 제약사는 기술력, 자금력 등 모든 면에서 글로벌 기업에 비해 부족한 것이 현실이므로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대웅제약은 국내 제약사 중 가장 많은 해외 법인(8곳)을 보유하는 등 수출확대에 노력을 기울여 최근 3년간 연평균 58%에 달하는 수출 증가율을 달성했고, 2016년부터 2년 연속 전체매출 대비 10%이상 수출을 기록해 글로벌 사업이 본격 성장궤도에 진입했다.

 

특히, 자체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2019년 2월 미국 FDA의 승인을 획득함으로써 전세계 최대시장인 미국 진출을 목전에 두고 있고, 글로벌 주요 국가 허가등록 완료 및 해외수출 가시화로 향후 해외수출 비중의 지속 확대가 예상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는 향후 유럽, 캐나다, 호주, 중남미 등으로 글로벌 진출을 이어나갈 예정이며 향후 치료시장 진출을 통해 미래에도 지속 가능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높은 수익성을 고려하면 나보타는 한품목 만으로 향후 5년내로 매출 2000억, 영업이익 10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대웅제약이 연구중인 차세대 혁신신약도 글로벌 진출이 기대되고 있다. 대웅제약은 차세대 항궤양제, 섬유증치료제, 안구건조증 치료제 등 혁신신약 개발을 통해 글로벌 진출을 계획하고 있으며 인공지능(AI)를 활용한 맞춤형 진단/치료 체계 개발을 확대하고 신약연구로 개발역량을 강화해 가고 있다. 또한, 향후 글로벌 오픈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연구개발 경쟁력을 높여갈 계획이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