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PE, 크립토 포탈 클렛(CLET)에서 세일 진행

인공지능과 인간의 판단이 결합된 프로젝트인 ‘AIPE’, 클렛에서 24일까지 세일 진행

인공지능과 인간의 판단이 결합된 프로젝트인 AIPE (AI Prediction Platform)는 크립토 포탈 클렛(CLET)에서 세일을 4월 24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클렛(CLET)에서 진행되는 AIPE 세일은 보너스 10%와 판매가 $0.02USD이다.


AIPE는 리워드 플랫폼인 ‘3PIKS’와 암호화폐 가격변동 알림 서비스인 ’AIBitBip’, 이 두 서비스를 이용하여 사용자들에게 코인 및 토큰을 에어드롭 할 수 있고, 거래소나 특정 코인의 마케팅 채널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현재 암호화폐 가격 예측 서비스 3PIKS가 개발 완료단계에 이르렀고, 유저들은 자사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AI 모델과 함께 암호화폐의 가격을 예측하고, 그에 대한 보상으로 AI Token을 받게 된다.


이처럼, AIPE의 생태계은 단순히 우수한 AI 모델의 확보나, 거래소 개발에 필요한 솔루션만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서, 각 서비스가 상호 유기적인 관계와 가치를 지니며 암호화폐 가격예측, 화폐 유동성, 홍보, 트래픽 그리고 시장의 안정성을 순환시키는 구조를 가지게 된다.


이와 함께, AIPE는 코인베네(Coinbene)의 IEO 프로젝트 문베이스(Moonbase)에 등록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에서는 첫번째로, 코인베네(Coinbene) 에서는 두번째로 IEO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베이스는 세계 10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네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이다. 바이낸스의 Launchpad와 유사한 프로젝트로, IEO는 보다 효율적인 리스팅 프로세스를 가지고 이를 통해 빠른 발전과 성장을 꾀할 수 있다.


문베이스 프로젝트가 계획단계에 있던 3월부터 CONI Token은 꾸준히 가치가 상승하여 현재는 5배 가량 가격이 상승했다.


AIPE 담당자는 “최근 IEO 동향은 Binance Launchpad 에서 BTT 9.8배, FET 6배, CELR 5.5배 상승이 있었고, Houbi Prime에서 Top 30배, NEW 7.7배가 상승했다”며 “이와 같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보증하는 IEO(Initial Exchange Offering)은 좋은 결과를 낳고 있다”고 밝히며 “홀더나 투자가 들에게 가장 많은 수익이 돌아갈 수 있는 방식으로 AIPE는 IEO를 진행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2019년 4월 18일 19시(UTC+9 기준) 문베이스의 첫 번째 프로젝트인 IoTEdge Network가 15초 만에 60,000,000 IOTE를 전량 판매되었다. 기축화폐로 환산하면 약 1,800,000 USD 한화 가치로 20억원 정도의 판매량이다.


AIPE 프로젝트는 코인베네 문베이스에서 진행하는 두 번째 프로젝트로 2019년 4월 27일 IEO의 형태로 판매가 진행될 예정이고, 세일 종료 후 코인베네에 리스팅 되어 바로 거래에 이용할 수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