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KB자산운용, '종로타워'에 투자하는 펀드 선보여

24일부터 이틀간 KB국민은행·KB증권 통해 판매

KB자산운용이 ‘KB와이즈스타부동산펀드 제2호’를 출시해 오는 24일부터 이틀 간 KB국민은행과 KB증권을 통해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KB와이즈스타부동산펀드 제2호’는 ‘종로타워’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종로2가에 위치한 대형업무시설인 종로타워는 지하6층, 지상24층(실 층수 기준), 연면적 1만8331평 규모의 오피스 빌딩이다.


펀드는 총 1120억원을 한도로 모집하며 6년간 폐쇄형으로 운용되고, 설정 후 90일 이내에 증권거래소에 상장된다.


연평균 예상 배당수익률은 5% 수준으로 매 6개월마다 투자자들에게 분배금을 지급한다. 만기시 매각가에 따라 매각손익이 발생되는 구조로 향후 부동산 시장상황에 따라 조기 매각할 경우 운용기간이 단축될 수 있다.


신명재 KB자산운용 부동산운용본부 상무는 “기관투자자들의 전유물이었던 코어 부동산 상품을 공모화 했다”며 “종로타워는 서울의 핵심 지역에 위치한 빌딩으로 타 부동산에 비해 안정적으로 임대료 수입을 확보할 수 있고, 환가성이 높아 매각시 매각차익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KB자산운용은 지난해 1월 이현승 대표이사 취임 후 국내외 부동산펀드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SK증권빌딩(2950억원), KDB생명빌딩(4220억원), 서안성 물류센터(610억원), 스카이파크호텔(1960억원) 등 국내 부동산에만 1조원 가량을 투자했다.


지난 2월에는 ‘舊(구) KB국민은행 명동본점 부지 개발사업’에 중순위 대출을 실행하는 공모펀드인 ‘KB와이즈스타부동산펀드 제1호’를 출시해 750억원의 모집액을 10분만에 완판한 바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서초구, 4차산업 전문 인재양성 '블록체인 아카데미' 운영 서울 서초구가 블록체인 전문인력양성을 위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단계별 '블록체인 아카데미' 입문과정을 개최했다. 지난 17일부터 5일간 열어 총 29명의 수강생이 전원 수료했다고밝혔다. 서초구는 '블록체인 아카데미' 의 체계성·전문성을 위해 단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마친 교육은 '입문과정'으로 내용이 생소한 주민들도 쉽게 익힐 수 있도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공공기관서 활동하는 전문 강사진이 주민들 눈높이에 맞게 이론과 실습을 병행, 학생들의 집중도와 이해도를 높였다. 서초구가 이렇게 블록체인 아카데미를 통해 인재양성에 나선 것은 세계적으로 블록체인 시장은 발전하고 있으나 우리나라 블록체인 전문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에 있어 인재양성을 통해 구가 대한민국 블록체인의 거점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다. 5일간 총 40시간 진행됐던 이번 교육에 대학생, 취업준비생, 회계사, 스타트업 회사 직원 등 다양한 배경과 직종의 수강생들이 한 데 모여 블록체인을 이해하고 사업모델을 기획·적용할 수 있는 단계까지 교육을 마쳤다. 서초구는 이번 교육의 장단점을 보완해 지속해서 단계별 블록체인 아카데미 교육을 열어 수강생의 취업연계까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설 계획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