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업비트, 모바일 앱에 ‘다크모드’ 지원

이제 야간에도 눈부심 없이 업비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글로벌 표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업비트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에 ‘다크모드’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다크모드란 어두운 환경에서도 눈에 부담 없이 화면을 볼 수 있도록 기존 흰색 바탕의 인터페이스가 어두운 색으로 반전되는 시각 모드이다.


올해 3월 업비트 PC웹에서 처음 선보인 다크모드는 고객들의 높은 호응을 얻으며 모바일 앱에도 빠른 도입을 위해 개발이 진행돼 왔다. 해당 기능은 오늘(11일)부터 안드로이드 (버전 5.0 이상) 플랫폼에서 우선 지원되며, iOS 앱에는 이르면 7월 말부터 지원 될 예정이다.


다크모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업비트 앱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한 후, ‘내정보’ 메뉴 내 ‘화면설정’ 탭에 있는 화면 모드(데이·다크)를 변경하면 된다. 화면 모드 변경 시 기존에 설정했던 차트는 초기화 되니 주의가 필요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업비트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고객들이 어떤 환경에서도 최적화된 업비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화면 모드를 다양화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편리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비트의 다양한 기능과 편리한 사용법을 소개하는 동영상 가이드는 두나무 공식 블로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KTB신용정보, 이용자 보호 강화 위한 협약 체결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는 KTB신용정보(대표이사 윤종범)와 ‘P2P금융 이용자 보호 강화를 위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마플협 회원사가 부도, 청산 등으로 영업을 중단할 경우 KTB가 채권 추심 및 상환금 배분 업무 등을 승계해 대출자와 투자자 등 이용자 보호를 강화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마플협과 KTB는 회원사들의 채권 관리 업무에 대한 협조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회원사가 영업을 중단할 경우 상환금 회수, 투자자 배분 업무 처리 등에 대해 업무 승계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체계를 확립하게 된다. 또한 KTB는 영업 중단 회원사의 연체채권 추심 및 대출채권 매각 지원도 제공한다. 마플협의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마플협은 금융위의 P2P금융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는 것은 물론, 자체적으로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이를 준수하는 업체만 회원사로 승인하는 등 건전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KTB와의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한층 더 이용자 보호가 강화된 신뢰할 수 있는 금융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KTB의 윤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