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8퍼센트, P2P금융 통한 5000명 고용 창출·매출 ‘쑥쑥’

이효진 대표 "연결의 혁신을 통해 우리 사회의 연대 정신 저축, 결실 위해 노력할 것"

국내 1호 중금리 기업 8퍼센트는 P2P금융 서비스 확장으로 고용 창출이 5000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8퍼센트 설립 이후, P2P대출을 통해 자금을 공급받은 816개의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은 5158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했다. 이 법인들은 647억 원을 공급받아 이 중 570억 원을 상환했고, 7월 26일 현재 77억 원을 상환하고 있다.


또한 ▲P2P대출을 통해 인연을 맺은 투자자들이 능동적으로 대출자의 서비스를 홍보, 자문하며 매출 증가를 돕고 ▲P2P대출을 이용한 기업은 청년 고용을 기존 대비 늘리는 선순환을 낳았다. 이는 민간 금융업의 자생적 발전을 통한 자금 선순환 사례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 중소기업 중앙회와 IBK경제연구소가 공동 연구한 '혁신 성공 사례집'에서 금융 분야의 롤모델로 소개된 바 있다.


실제로 공유 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는 2015년 7월, 8퍼센트를 통해 5억원의 투자금을 6%로 조달해 수요가 몰리는 전략 지역에 공간을 확보하며 성장의 기회로 삼았다. 이를 발판으로 2015년 4분기 5명이 근무하던 패스트파이브는 불과 3년 만에 80여 명이 합류하며 임직원이 1600% 증가, 청년 채용을 지속한 대표적인 사례이다.


당시 패스트파이브 투자에 참여했던 276명의 투자자는 토종 공유 오피스 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의 전도사 역할을 자처함과 동시에 패스트파이브 측에 다양한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신상홍 중소기업중앙회 제조혁신실장은 "8퍼센트는 개척자 정신으로 도전, 새로운 시장의 물꼬를 트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이 과정에서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이 청년 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기여했다"며, "앞으로도 의미 있는 성장과 함께 핀테크 대표 기업으로서 가치를 증명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8퍼센트는 일시적으로 단기 자금이 필요한 중소·벤처기업을 투자자에게 꾸준히 소개해 왔다. 이들 기업은 설비 자금, 시스템 개발 및 자재 구매와 같은 목적으로 P2P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패스트파이브, 쏘카, 바다쉐어하우스 등 유망 스타트업도 십시일반 마련된 자금으로 중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 있었다. 이처럼 중소·벤처기업이 P2P금융을 통해 자금을 마련하며 기업 성장의 발판으로 삼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 밖에 미식가들의 호평을 얻는 다수의 외식업체 또한 성공적으로 펀딩을 마무리했다. 투자자들은 수도권에 거주하는 20·40세대가 다수를 차지했으며, 이들은 5~15% 내외의 투자 수익과 함께 식사권을 받았다. P2P투자를 통해 수익금도 얻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리워드’까지 얻는 일거양득의 ‘맛있는 투자’가 진행된 것이다. 결과적으로, 투자자들이 대출자의 서비스를 이용하여 고용까지 늘리는 상생의 사례를 만들 수 있었다.


P2P대출 서비스를 통한 고용 창출 유발과 함께 회사의 임직원도 증가했다. 8퍼센트는 지난 2014년 11월, 은행원 출신 이효진 대표가 1인 창업 후 매년 10인 내외의 임직원이 증가했다. 현재 IT 인력을 중심으로 50인의 임직원이 근무 중이며, 산업활성화를 주도해 동종 업계 종사자도 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


8퍼센트는 지난 상반기, 중금리 대출 확장을 위해 시중은행 여신 경력 30년 이상의 금융 전문가 3인을 채용한데 이어, 하반기에는 서비스 수요 확대에 부응하여 신사업팀을 신설했다. 현재, P2P대출 서비스의 제도권 편입에 대비해 은행과 카드사를 비롯한 기존 금융기관으로부터 전문 인력 영입을 지속하고 있다. 채용 중인 분야는 ▲개발자 ▲프로덕트 오너 ▲고객가치 매니저 부문이며, 심사역과 채권 관리 부문에서도 인재풀 등록이 가능하다.


이효진 대표는 "8퍼센트는 ‘기술을 통해 더 많은 사람에게 최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로 중금리 시장을 개척해왔다. 향후에도 동료들과 연결의 혁신을 지속해 더욱 많은 분이 우리 사회의 연대 정신을 저축하고 결실을 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