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전시· 포럼

안랩, ‘금융권 클라우드 규제 대응 및 보안전략 수립 세미나’ 개최

안랩(대표 권치중)과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는 8월 22일 ‘금융권 클라우드 규제 대응 및 보안전략 수립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금융 기업 및 금융서비스(핀테크, 전자상거래 등) 기업의 클라우드 금융규제 대응 업무 담당자, IT 보안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개최한다. 참가 신청은 8월 20일까지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안랩과 AWS가 협업해 발간하는 ‘한국 금융기업을 위한 AWS 클라우드 보안 백서’를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 안랩은 행사 참석자에 ‘한국 금융 기업을 위한 AWS 클라우드 보안 백서’를 제공할 예정이다.


세미나에서 안랩과 AWS는 ▲금융서비스기업의 클라우드 금융 규제별 기술적·관리적 대응방안 ▲‘한국 금융 기업을 위한 AWS 클라우드 보안백서’ 활용법 소개 ▲클라우드 보안 프레임워크 ▲AWS 클라우드 기반 금융 규제 대응 및 보안체계 구축 방법론 등 ‘한국 금융 기업을 위한 AWS 클라우드 보안 백서’ 내용을 바탕으로 금융권 클라우드 규제 대응 전략을 소개할 계획이다.


행사 참가신청 및 상세내용 확인은 ‘안랩과 AWS가 함께하는 금융권 클라우드 규제 대응 및 보안전략 수립 세미나’ 참가등록 웹사이트에서 가능하다.


‘한국 금융 기업을 위한 AWS 클라우드 보안 백서’는 안랩이 AWS와 공동 작업해 발간하는 클라우드 보안 백서다. 전자금융감독규정개정안, 신용정보업감독규정, 개인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기준,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기준 등 클라우드 금융 규제 대응안을 담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본투글로벌센터-치타이허시, 혁신기술기업 중국 진출 공동지원 본투글로벌센터가 중국 흑룡강성 치타이허시와 그래핀 산업 분야 신사업 발굴 및 기술기업 공동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은 한국 혁신기술기업의 성공적인 중국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고자 추진됐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치타이허시와의 그래핀 산업 분야 신사업 발굴 및 전략적 제휴로 멤버사를 포함한 국내 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중국과의 공동개발을 통해 연구개발에 필요한 그래핀 소재를 확보하고, 한국의 그래핀 기술 혁신도 촉진할 계획이다. 중국은 미래 소재로 알려진 그래핀 매장량 1위로 알려졌다. 그래핀 특허 출원 건수도 전 세계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구체적인 협력방안은 ▲중국의 그래핀 산업, 한국 ICT 기술 융합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 및 사업개발 ▲그래핀 소재 확보를 위한 한국 기업과의 사물인터넷(IoT) 및 하드웨어(HW) 공동개발 ▲중국 현지 전문가 컨설팅 ▲중국 현지 로드쇼, 투자유치 연계 등을 통한 기회 발굴 ▲중국 현지 정착에 필요한 각종 정보 및 인프라 제공 등이다. 협약식은 2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본투글로벌센터에서 진행됐다. 가군(Jia Jun) 치타이허시 시장, 왕펑(Wang Feng) 치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