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BC카드, 핀테크∙소셜커머스와 손잡고 ‘차이(CHAI)카드’ 오픈

BC카드가 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및 소셜 커머스 기업 티몬과 함께 ‘차이(CHAI)카드’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차이카드’는 차이코퍼레이션이 지난 6월 출시한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 기반의 선불카드다.



고객은 ‘차이(CHAI)’ 앱에서 1개 이상의 은행 계좌를 최초 1회만 연동하면 된다. ‘차이카드’는 ‘차이’에 연동한 계좌로 충전한 금액 내에서 BC카드의 300만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다.

 

앞으로 차이코퍼레이션은 ‘차이카드’를 발급하고, BC카드는 ‘차이카드’ 전표 매입 등 결제 프로세싱 업무를 대행할 예정이다. 또한 티몬은 ‘차이카드’ 고객 모집과 제휴 마케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BC카드는 ‘차이’ 서비스가 협력하고 있는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테라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하는 등 양사 간 핀테크 관련 시너지 영역을 발굴하고 상호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문환 BC카드 사장은 “’차이카드’는 BC카드가 디지털 결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핀테크 및 소셜 커머스 기업과 함께 시너지를 창출해 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혁신적인 결제 라이프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기업과 협력해 나갈 것”라고 밝혔다.

 

한창준 차이코퍼레이션 대표는 “국내 최대 가맹점을 보유한 BC카드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 이는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가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에서도 널리 사용되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법정 협회 출범 위한 준비위원회 발족
P2P금융 법정 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가 발족되었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김성준 운영위원장과 한국P2P금융협회 양태영 회장이 공동 준비위원장을 맡는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 렌딧 대표)와 한국P2P금융협회(회장 양태영 테라핀테크 대표)는 지난 주 법정 협회 구성을 위한 첫 회의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준비위원회는 우선 협회 구성과 운영안에 대해 논의를 시작한다. 새로운 금융산업을 대변할 수 있는 협회 발족을 위한 우선 과제들을 선정, 공동 준비위원장을 중심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의 제5장 37조에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의 업무 질서를 유지하고,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 보호를 위하여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를 설립한다.”고 협회 설립에 대한 근거가 담겨져 있다. 법제정에 따라 향후 모든 P2P금융업체(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는 설립되는 협회에 가입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9월23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의원이 주최한 ‘P2P금융 제정법에 대한 정책 토론회’에서 “P2P금융의 경우 업체가 매우 많고 새로운 유형의 상품이 존재하는 시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