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선정에 1064개 중소기업 참여

수요기업으로부터 기술력 인정받은 중소기업 대거 몰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지난 1일 마감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선정에 총 1064개의 중소기업이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강소기업 100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육성 로드맵인 ‘스타트업 100, 강소기업 100, 특화선도기업 100 프로젝트’ 중 첫 번째 시행되는 프로젝트다.
 
선정된 기업들은 향후 5년간 30개 사업에 대해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全)주기에 걸쳐 최대 18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어 빠른 기술혁신과 성과창출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고, 미래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권역별로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데 이어 현장의 요구로 2회 더 추가 개최됐으며, 약 2000개의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등 중소기업의 뜨거운 관심 속에 지난 1일 신청이 마감됐다. 그 결과 총 1064개의 중소기업이 강소기업 사업을 신청해 10: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술분야별로는 기계금속 23.0%(245개), 전기·전자 20.3%(216개), 반도체 15.9%(169개) 순으로 기업들의 지원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경기 40.0%(426개), 경남 8.0%(85개), 서울 7.5%(80개) 순이며,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많이 분포한 경기 권역의 중소기업들이 대거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규모별로는 100억 이하 46.4%, 100억 초과 1000억 이하 38.6%, 1000억 초과 1.8%로 100억 초과 500억 이하 기업(31.6%)이 가장 많이 참여했다.


신청 기업 중 수요대기업·중견기업·공공기관의 추천을 받은 중소기업은 총 466개사로 확인되었으나, 추천서 제출 마감인 이후 정확한 집계가 가능하다. 추천을 받은 중소기업은 수요기업으로부터 추천서를 받아 서류평가 종료 전인 6일까지 제출해야하며, 향후 현장평가를 통해 수요기업과의 구매연계 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검토해 평가할 때 우대할 예정이다.
 
한편, 유가증권 상장기업 2개, 코스닥 상장기업 72개, 코넥스 상장기업 7개 등 선도적인 중소기업들도 이번 사업에 신청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포토이슈

더보기


“미국 여행 쏜다” MAMA가 응원하는 제로페이 이벤트 진행 제로페이 운영 민간 재단법인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11월 24일까지 제로페이 사용자를 대상으로 ‘MAMA가 응원하는 제로페이 쓰고 미국가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제로페이는 별도 앱 설치 없이 기존 페이앱 및 은행앱을 통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네이버페이 ▲SSG ▲체크페이 ▲티머니 ▲인스타페이 ▲11번가 ▲머니트리 ▲캐시비 ▲코레일 ▲롯데멤버스 ▲페이코 등의 페이앱을 통해 제로페이를 이용할 수 있으며, ▲케이뱅크 ▲광주은행 ▲부산은행 ▲국민은행 ▲기업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산업은행 ▲농협은행 등의 은행 앱을 통해서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이번 이벤트는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진흥공단이 함께하며 전국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고 이벤트 페이지에 결제 내역을 캡쳐해 응모하면 이벤트 참여가 완료된다. 11월 13일부터 11월 24일까지 결제한 내역으로만 응모할 수 있으며, 1인 1일 1회 응모 가능하다. 이벤트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3명을 선정, 미국 원정대 기회를 제공한다. 동반 1인까지 왕복항공권, 숙박 등이 제공되며 25명에게는 온누리모바일상품권 10만원 권을, 250명에게는 온누리모바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