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핀크, 제휴 은행 확대…"다음 달 체크카드 출시"

제휴 금융기관 7곳으로 확대

생활 금융 플랫폼 ‘핀크’가 계좌를 연동할 수 있는 제휴 금융기관을 7곳으로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핀크는 우체국, 새마을금고, 신협, 전북은행, 광주은행, 케이뱅크 등 총 6개사와 제휴를 체결했다. 기존 계좌 연동이 가능했던 KEB하나은행까지 총 7개의 시중 은행과 협력체제를 구축했다.


이번 제휴를 통해 사용자는 더욱 편리한 핀크계좌 충전이 가능해졌다. 핀크계좌에 제휴 은행 중 자신이 보유한 입출금계좌를 등록하면 연동할 수 있다. 케이뱅크의 경우 서비스 안전성 확보를 위한 테스트 기간을 거친 후 11월 안으로 계좌 연동이 가능하다.


은행 계좌를 연동하면 핀크계좌 한도가 200만 원까지 늘어난다. 은행 계좌를 연동하지 않아도 전화번호 기반으로 생성된 핀크 계좌에 송금하면 핀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핀크계좌에 충전된 핀크머니는 연 1.5~2% 캐시백 혜택이 제공된다. 캐시백은 매월 첫 영업 일에 핀크계좌로 지급돼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핀크머니는 국내 전체 금융기관 내 무제한으로 무료 송금할 수 있으며, 전국 KEB하나은행 ATM에서 수수료 없이 출금도 가능하다.


핀크는 시중 은행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 사용 편의를 높이는 것은 물론, 새롭고 의미 있는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다. 먼저 체크카드처럼 사용 가능한 ‘핀크카드’를 12월 초 출시한다.

핀크카드는 1개의 은행 결제 계좌만을 연결할 수 있던 기존 체크카드의 한계를 벗어나, 최대 5개까지 계좌를 연결해 필요에 따라 계좌를 변경해 결제할 수 있다.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체크카드처럼 이용 가능하며, 온라인 가맹점에선 하나카드의 ‘1Qpay’와 11번가의 ‘11Pay’에 핀크카드를 등록하면 사용하면 된다.


민응준 핀크 대표이사는 “KEB하나은행과의 연동만 가능했던 지난 서비스 한계를 뛰어넘고 시중 은행과의 협력적 제휴를 통해 다양한 은행과 거래하는 사용자가 핀크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며, “제휴사와의 협력으로 전에 없던 새로운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 및 제공하는 등 고객의 더욱 편리한 금융 생활을 지원하는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써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