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한화투자증권, '신산업 글로벌 플러스업 펀드' 결성

한화투자증권은 지난 26일 여의도에 위치한 드림플러스 63 핀테크 센터에서 `2018한화신산업글로벌플러스업펀드`의 결성 총회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2018한화신산업글로벌플러스업펀드'는 국내 신산업분야 우수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외국투자자들의 신뢰를 강화하고 투자유치를 촉진하고자 조성했다. 총 500억원 규모다.


한화투자증권이 업무집행조합원으로 참여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DB산업은행,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등이 출자했다.


'2018한화신산업글로벌플러스업펀드'는 국내 신산업 중소·벤처기업 육성과 생태계 활성화뿐만 아니라 이들의 해외 진출에도 적극 기여할 예정이다.


최근 한화투자증권은 한국벤처투자가 출자하고 참여하는 300억원 규모의 `2018한화IOT전문투자신기술금융펀드` 결성을 마무리했다.


심정욱 한화투자증권 IB본부장은 "한화투자증권 신기술금융사업부는 사업 원년에 모태펀드, KDB산업은행,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등 주요 앵커투자자가 참가하는 펀드를 결성하는 의미 있는 실적을 거두었다"며 "한화투자증권이 창투업계 선도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12월 한화인베스트먼트 벤처투자사업부를 양수도해 중소벤처기업투자의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 운용전략을 구축했다. 앞으로 성장성 있는 신기술투자자로서 자리 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