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문 대통령 “5G, 혁신성장의 인프라…산업 전체 동반성장 가능”

‘5G+ 전략’ 발표 현장 참석…“청년엔 도전, 국가엔 제2벤처 붐 기회”


문재인 대통령은 8일 “5G에 기반한 신산업 생태계는 우리 청년들에게는 새로운 도전의 기회, 국가적으로는 제2벤처붐을 일으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5G와 결합한 첨단 과학기술은 우리의 삶을 더욱 풍요롭고, 안전하게 만드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5G+ 전략’ 발표 현장에 참석해 “이동통신 3사가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함으로써 우리는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에서도 5G는 고속도로로 비견될 수 있다”며 “산업화 시대, 고속도로가 우리 경제의 대동맥이 되어 주었듯,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방대한 데이터를 아주 빠르게 전송하고 실시간으로 모든 것을 연결하는 5G 이동통신이 우리 산업과 경제에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무엇보다 5G는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인프라”라며 “5G가 분야에 융합되면, 정보통신 산업을 넘어 자동차, 드론, 로봇, 지능형 CCTV를 비롯한 제조업과 벤처에 이르기까지 우리 산업 전체의 혁신을 통한 동반성장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격차를 줄이는 일도 중요하다"며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중저가 요금제가 나오도록 사업자와 협력해 나가는 한편, 통신복지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취약계층에 대한 요금 감면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병사 전용 요금제를 비롯한 특화요금제 도입과 저소득층 학생이 무료로 교육콘텐츠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이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5G+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통신3사도 각자의 5G 컨텐츠를 소개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무대 위 강사가 과거 독립유공자인 이상룡 선생(임시정부 국무령)과 홀로그램을 통해 현실에서 만나고 원격지 학생들과 실시간으로 대화하는 '홀로그램 공연'을, 360° 촬영한 증강현실(AR) 영상에 등장하는 아이돌 가수와 일반인들이 함께 춤을 추며 대중가요를 즐기는 '증강현실 콘서트'를 소개했다.


이날 행사는 대한민국의 세계최초 5G 상용화를 기념하고 5G를 통한 혁신성장 가속화 및 정보통신(IT) 분야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박정호 SKT 사장,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정도현 LG전자 대표이사, 양승동 KBS 사장, 박정훈 SBS 사장, 김명중 EBS 사장 등 28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