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비즈모델라인, 0229파트너스와 ‘핀테크 창업지원’ 본격 시동

“혁신성장을 위한 정부정책에 부응, 핀테크 생태계 조성에 일조할 계획”

비즈모델라인은 0229파트너스와 핀테크 패스트 트랙을 위한 전략적 제휴 및 특허 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각 사가 보유한 1700여개 핀테크 지식재산(IP)을 활용한 종합적인 창업기획(액셀러레이팅)과 지식재산(IP) 금융 서비스를 통해 핀테크 부문 창업이 조기에 성과를 맺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미 국내 최대의 특허투자기업이자 특허엔젤로서 평가받고 있는 비즈모델라인은, 이번 제휴를 통해 지식재산(IP) 금융 부문까지 포괄하는 보다 폭넓고 전문성 있는 IP액셀러레이팅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시중의 자금이 혁신산업 부문으로 흘러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0229파트너스는 비즈모델라인으로부터 이전 받은 특허를 활용하여 사모펀드 조성, 마이크로 VC 설립, 벤처캐피탈이나 운용사와의 협업 등 IP와 금융이 결합된 새로운 IP금융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비즈모델라인 김재형 대표는 최근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진 것으로 평가받는 우리 핀테크 산업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 외에도 민간부문의 역량도 동시에 성장해야 한다비즈모델라인과 0229파트너스의 전략적 제휴는 새로운 IP부문의 민간 역량 강화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해 주는 사례라 평가했다.

 

또한 김대표는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비즈모델라인의 지식재산(IP)역량과 0229파트너스의 컨설팅, 금융 역량이 결합됨으로써, 지식기반 창업 기획 부문에 있어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며이번 협약식은, 비록 작은 발걸음에 불과하지만, 우리 핀테크가 2000년 대 초반의 디지털 경제에서와 같이 글로벌주도권을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신동한 0229파트너스의 대표는최근 4차 산업혁명이나 혁신성장 붐이 일어나는 과정에서 지식재산의 의미와 기능이 새롭게 조명되고 있지만 이를 제대로 구현하는 일은 여전히 어려운 숙제 중 하나라며 “0229파트너스의 역할은 바로 지식재산-금융-실물 등 지금까지 동떨어져 왔던 세 영역을 원활히 연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 대표는 “0229파트너스는 스타트업이 ‘229일이 돌아오기 전’ 4년 내 엑시트(Exit) 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 0229파트너스 철학이라고 말하고, “비즈모델라인과 0229파트너스가 보유하고 있는 핀테크 특허와 컨설팅, 금융에 있어서 전문성을 통해 개별 핀테크 기업 육성은 물론 국내 핀테크 생태계 조성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아모레퍼시픽, 알리바바 그룹과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 설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알리바바 그룹과 함께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Amorepacific X TMIC Innovation Plant)’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내년 초 라네즈와 마몽드가 티몰 전용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5일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와 알리바바 그룹의 리우 보(Liu Bo) 티몰∙타오바오 마케팅 총괄은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을 통해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지난 9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항저우에서 알리바바 그룹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빅데이터에 기반한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 등에 긴밀하게 협력하기 위해 항저우시 알리바바 시시단지 인근에 협업 사무소인 ‘A2 항저우 캠프’를 열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좀 더 구체화된 협업 프로세스를 만들어 왔으며, 그 첫 결과로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를 설립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앞으로 양사는 중국 시장에 특화된 제품의 개발, 유통, 커뮤니케이션에 이르는 전반적인 과정을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중국 소비층을 겨냥한 제품 개발과 마케팅 전략에 최적화된 데이터를 제공받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