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모빌, 인천 연수구와 공동주택관리플랫폼 서비스 MOU 체결

‘모빌’ 통해 연수구청-관리사무소-아파트입주민 간 전산화 및 소통

카카오페이 자회사 모빌은 인천광역시 최초로 연수구와 공동주택관리플랫폼 서비스 시행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모빌과 연수구는 마을 자치 활성화와 효율적인 공동주택 관리를 위해 7일 연수구청에서 서대규 모빌 대표, 고남석 연수구청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은 복잡한 관공서 주택과(건축과)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모빌에서 개발한 관내 업무 편의 서비스다. 이번 협약을 통해 모빌은 연수구청-관리사무소-아파트입주민 간 업무 프로세스를 전산화하고, ‘아파트앱 모빌’과 연계한 소통 채널을 제공한다.


연수구는 ‘공동주택플랫폼 모빌’을 통해 관내 아파트에 부착할 관공서의 소식·정보 전달, 아파트 관리 사무소·입주자대표회의 대상 공문 발송, 입주민 동의를 위한 전자투표 요청 등 다양한 업무를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으며, 관리사무소 및 입주자대표회의도 관공서의 요청에 따라 ‘아파트앱 모빌’로 전자결재, 전자투표를 진행한 후 편리하게 회신할 수 있다.


연수구 구민들의 소통도 확대된다. ‘아파트앱 모빌’을 통해 아파트 단지 내 입주민을 넘어 같은 동네에 거주하는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이 마련되며, 전국 최초로 관내 주요 현안을 주민들이 모빌 전자투표로 직접 결정하는 ‘우리동네 주민투표’도 실시된다. 연수구는 모빌을 통해 수렴된 구민들의 의견을 지역 행정에 적극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모빌은 아파트 입주민의 생활 편의를 높여주는 ‘아파트앱 모빌’에 이어 지난 4월 말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을 출시한 후 광명시를 첫 시작으로 성공적으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안세미 모빌 공동주택관리플랫폼 사업팀장은 “광명시에 이어 인천 연수구에서도 공동주택관리플랫폼 서비스를 통해 효율적인 업무 시스템과 소통 채널을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며, “현재 많은 지자체들과 논의가 되고 있는 만큼 더 많은 공공 행정과 함께 주민참여를 이끌어내고, 건설적인 행정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한컴지엠디, 모바일 포렌식 솔루션 유럽·미주 지역 수출 본격화 한글과컴퓨터그룹의 계열사인 한컴지엠디가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지역과 미주 지역을 대상으로 모바일 포렌식 솔루션 해외 수출에 본격 시동을 건다고 4일 밝혔다. 한컴지엠디는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 ‘밀리폴 파리 2019(Milipol Paris 2019)'에 참가해 모바일 데이터 획득을 위한 ‘MD-NEXT’와 분석 소프트웨어 ‘MD-RED’등 자체 모바일 포렌식 제품을 전시하는 한편, 전시회를 찾은 해외 바이어들과의 수출 상담을 진행한 결과, 한컴지엠디의 제품과 기술력에 대한 높은 평가를 이끌어내며 다수의 해외 업체들과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글로벌 포렌식 하드웨어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독일의 '엠에이치 서비스'와 독일 지역 판매를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향후 중동 지역 판매도 추진키로 협의했다. 또한, 스페인 디지털 포렌식 1위 기업인 '온데이터 인터내셔날'과도 판매 계약을 체결, 스페인, 포르투갈, 남미 등 스페인어권 지역에 모바일 포렌식 제품 공급을 추진키로 했다. 프랑스의 디지털 포렌식 솔루션 기업인 '트레시프'와도 판매 계약을 체결했으며, 프랑스를 포함한 아프리카의 프랑스어권 지역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캐나다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