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니오앱스, 니오메신저의 강력한 부가서비스 ‘니어바이(Nearby)’ 출시

글로벌 SNS 플랫폼 서비스 제공업체 니오앱스(대표 맹정호)는 최근 가입자수가 급상승 중인 니오메신저(NEEO messenger)의 강력한 부가서비스 ‘니어바이(Nearby)’를 새롭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니어바이’는 자기가 있는 곳에서 전세계의 니오 유저를 검색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에는 자기 주변 반경 50Km이내 니오 유저들을 보여줬다면, 이젠 월드와이드로 전 세계 유저들을 검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니어바이’는 타깃 지역의 유저에 대한 정확한 타깃 광고를 할 수 있는 획기적인 어플로, 커뮤니티 방 생성과 개인 갤러리 방 생성 등이 9월 15일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이로써, 전 세계 니오 유저들과 언어 장벽없이 자국어로 언제든지 글로벌 친구를 사귈 수 있다.


니오앱스 관계자는 “니오 메신저가 다른 메신저와의 차별점은 실시간 자동 번역기능과 니어바이, 월드 와이드 콜 기능이 있다.”며 “이번 업데이트는 니어 바이가 월드와이드로 구현된 점과, 통화 음질이 크게 향상 된 것”이라고 밝히며 “빠른 경제성장을 보이는 러시아, 인도, 중국, 브라질, 남아프리카 등 브릭스 국가에 선점 효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니오메신저(NEEO messenger)은 사전에 등재되지 않은 구어와 단어를 즉시 번역할 수 있으며, 매일 새로운 어휘를 추가하는 인공지능 자가 학습 앱으로써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동시 통/번역 메신저 어플리케이션이다.


니오메신저는 현재, 한국을 비롯한 세계 178개 국가에서 다운로드하여 활용하고 있으며, 사용자들은 외국인 친구 만들기, 외국을 대상으로 한 무역 거래, 해외여행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고 있다. 니오메신저는 세계 최초로 100개 이상의 서로 다른 언어로 실시간 대화가 가능하다.


포토이슈

더보기



SK텔레콤, 양자 기술 이용해 차세대 암호 구조 기준 세운다 SK텔레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회의에서 자사가 제안한 '양자 난수발생기 보안구조' 관련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X.1702)으로 예비 승인 됐다고 6일 밝혔다. ITU-T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을 뜻하며 ITU 산하기관으로 통신 분야 표준을 정한다. 이번에 예비 승인된 표준은 회원국 간 의견 조율을 거쳐 반대의견이 없을 경우 최종 표준으로 채택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이 승인 받은 표준은 양자 기술을 이용해 난수의 보안성을 높이는 방법에 대한 내용이다. 현재 보안 시스템에 활용 중인 난수는 무작위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일정한 패턴을 가지고 있어, 연산 능력이 뛰어난 슈퍼 컴퓨터에 의해 해킹을 당할 위험이 있다. 이에 SK텔레콤은 양자 기술을 활용해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한 완전 난수를 만드는 방법의 표준화를 제안했다.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정의한 양자 기술 기반 난수 생성 방법은 다양한 보안 영역에서 암호 생성의 기준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양자 난수발생기로 만든 난수를 암호로 활용하면, 아무리 연산이 빠른 슈퍼컴퓨터라도 암호를 쉽게 풀어낼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사물

배너

배너

배너

종합 P2P금융 1위 어니스트펀드, 하반기 공개채용 실시
어니스트펀드(대표 서상훈)는 대한민국 금융 혁신을 함께 이끌어 갈 ‘어니스트 크루’ 하반기 모집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 채용에서 주력 분야인 부동산금융과 IT개발 직군을 중심으로 총 18개 분야에서 인재를 모집한다. 부동산 부문 공개 채용 직무는 ▲부동산PF 채권관리 ▲부동산PF 영업 ▲부동산PF 영업지원 ▲부동산PF 심사 ▲부동산PF 공정관리 ▲법인·기관투자 영업 ▲금융전략기획 ▲기업금융 심사·영업 신입 ▲여신영업기획 등이다. 핀테크에 관심 많은 개발자들에게도 좋은 기회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에 핀테크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백엔드 서버 개발 ▲iOS 모바일 앱 개발 ▲QA 부문에서 개발 인력 채용을 진행한다. 어니스트펀드에는 이미 자산운용사, 증권사, 건설사 등 기존 금융권 출신 전문가들과 카카오, 티맥스소프트 등 굴지의 IT기업 출신 개발자들이 포진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각 분야의 핵심 인재들이 모여 있는 독보적인 맨파워로 핀테크 혁신을 이끌어가고 있는 선도 기업 어니스트펀드에 몸담아 전문성과 역량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외에도 어니스트펀드는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