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태풍 링링’ 대비 비상 운영 체계 가동

LG유플러스가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해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네트워크 피해 등 통신재난에 대비한 비상근무 체계에 돌입했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6일부터 서울 마곡 사옥에 네트워크관제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통신망 재난 재해에 대비해 비상 운영 체계를 가동했다. 종합상황실에서는 전국 통신망을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재난 현장 출동 인력이 대기한다.


특히 태풍의 영향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주말에는 네트워크 현장 직원(연인원) 1500명을 투입, 통신시설 피해 발생 시 긴급 대응 체계를 가동해 피해 설비를 신속하게 복구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강풍과 집중호우에 따른 정전, 침수 등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주요 통신시설의 사전 점검을 완료했으며, 피해 발생 시 긴급 대응 및 복구를 위한 긴급복구 물자 및 비상발전기 등의 준비도 마쳤다.


한편 LG유플러스는 국가 재난재해 분류 기준에 따라 대형 재난재해가 발생했다고 판단될 경우 피해지역 긴급구호 물자 제공과 함께 긴급충전 서비스 등의 현장 지원활동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SK텔레콤, 양자 기술 이용해 차세대 암호 구조 기준 세운다 SK텔레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회의에서 자사가 제안한 '양자 난수발생기 보안구조' 관련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X.1702)으로 예비 승인 됐다고 6일 밝혔다. ITU-T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을 뜻하며 ITU 산하기관으로 통신 분야 표준을 정한다. 이번에 예비 승인된 표준은 회원국 간 의견 조율을 거쳐 반대의견이 없을 경우 최종 표준으로 채택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이 승인 받은 표준은 양자 기술을 이용해 난수의 보안성을 높이는 방법에 대한 내용이다. 현재 보안 시스템에 활용 중인 난수는 무작위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일정한 패턴을 가지고 있어, 연산 능력이 뛰어난 슈퍼 컴퓨터에 의해 해킹을 당할 위험이 있다. 이에 SK텔레콤은 양자 기술을 활용해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한 완전 난수를 만드는 방법의 표준화를 제안했다.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정의한 양자 기술 기반 난수 생성 방법은 다양한 보안 영역에서 암호 생성의 기준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양자 난수발생기로 만든 난수를 암호로 활용하면, 아무리 연산이 빠른 슈퍼컴퓨터라도 암호를 쉽게 풀어낼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사물

배너

배너

배너

종합 P2P금융 1위 어니스트펀드, 하반기 공개채용 실시
어니스트펀드(대표 서상훈)는 대한민국 금융 혁신을 함께 이끌어 갈 ‘어니스트 크루’ 하반기 모집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 채용에서 주력 분야인 부동산금융과 IT개발 직군을 중심으로 총 18개 분야에서 인재를 모집한다. 부동산 부문 공개 채용 직무는 ▲부동산PF 채권관리 ▲부동산PF 영업 ▲부동산PF 영업지원 ▲부동산PF 심사 ▲부동산PF 공정관리 ▲법인·기관투자 영업 ▲금융전략기획 ▲기업금융 심사·영업 신입 ▲여신영업기획 등이다. 핀테크에 관심 많은 개발자들에게도 좋은 기회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에 핀테크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백엔드 서버 개발 ▲iOS 모바일 앱 개발 ▲QA 부문에서 개발 인력 채용을 진행한다. 어니스트펀드에는 이미 자산운용사, 증권사, 건설사 등 기존 금융권 출신 전문가들과 카카오, 티맥스소프트 등 굴지의 IT기업 출신 개발자들이 포진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각 분야의 핵심 인재들이 모여 있는 독보적인 맨파워로 핀테크 혁신을 이끌어가고 있는 선도 기업 어니스트펀드에 몸담아 전문성과 역량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외에도 어니스트펀드는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