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아성다이소, 최첨단 물류 기지 부산허브센터 가동

부산 서부 대표하는 초대형 물류센터 구축

아성다이소가 부산 서부를 대표하는 최첨단 통합물류센터를 오픈하며 본격 가동에 나섰다.

 


아성다이소는 25일 부산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에서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부산허브센터' 오픈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등 재계 인사를 비롯해 ㈜아성다이소 협력업체 대표와 임직원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한국무역협회 회장을 역임한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과 한덕수 전 국무총리, 이희범 한국정신문화재단 이사장 등 전직 무역협회 회장단이 대거 참석해 아성다이소 부산허브센터가 부산 서부를 대표하는 수출입 전진기지로서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해주길 축사를 통해 당부했다.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은 2012년부터 한국무역협회 비상근 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부산허브센터는 2017년 11월 착공됐으며 총 2500여억원의 투자와 약 2년여간의 공사 끝에 시설부지 약 7만4,000㎡(2만2,000 평)에 축구장 20개 크기로 연면적 14만㎡(4만3,000 평)의 지상 5층, 지하 1층의 규모로 완공됐다. 부산허브센터는 기존 경기 용인지역의 남사허브센터와 함께 전국 1,300여개의 다이소의 매장의 물류를 담당하게 된다.

 

■2025년까지 2조원 규모의 수출입 전진기지 역할 수행

 

부산허브센터는 김해공항, 철도 및 외곽순환도로 등 물류 인프라가 잘 갖춰진 최적의 입지에 위치해 있어 영호남권과 중부권 지역 매장에 원활하게 상품을 공급하게 되며, 상품의 보관물량도 2배 이상으로 증가해 전략상품 비축 확대 및 대량 구매를 통한 가격 경쟁력 제고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부산 신항만에 인접해 해외 다수의 거래처로부터의 상품 수입 및 수출의 전진기지로서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물동량 처리능력 확대를 통해 더 많은 상품을 유통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함으로써 전세계 36개국, 3600여개의 거래처로부터 수입해 온 상품이 각 매장으로 공급되는 기간을 현재 4주에서 2주로 단축할 수 있게 됐다.


매년 1300억원의 상품을 일본으로 수출해 지난 30년간 누적 3조원 규모에 이르는 대일 수출 경쟁력과 중국에 하오스터(HASCO)라는 이름으로 진출한 200여개 매장의 상품 공급 대응력도 강화 할 수 있게 됐다. 아성다이소는 부산허브센터 운영을 통해 해외 수출입 규모를 2018년 기준 7000억원에서 2025년 약 2조원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자사 최첨단 자동화 물류시스템 구축 

 

아성다이소는 용인 남사허브센터의 물류설비를 운영하면서 터득한 노하우와 국내외 물류센터의 최첨단 기술을 벤치마킹해 부산허브센터 내에 최신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부산허브센터는 상품의 입고와 보관, 피킹(picking), 분류, 출하로 이어지는 통합 물류 시스템의 전 과정을 자동화했다. 작업자는 40m 높이의 거대한 자동창고에서 상품을 찾아 옮길 필요 없이 물류센터 운영 전반을 관리, 제어, 처리하는 물류관리시스템(WMS; Warehouse Management System)을 활용해 자동으로 처리 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작업 인원의 최소화 및 작업 동선의 간소화로 3만여가지 상품을 매장별⋅지역별로 효율적으로 분류 및 배송하는 관리 최적화를 이뤘다.

 

부산허브센터의 자동화 물류 시스템은 하루 13만 7000박스의 상품을 출고하고 8만 7000여 팔레트의 물량을 보관할 수 있으며 영호남권과 중부권 지역 750개 매장으로의 일일 배송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전체 물류 효율을 크게 향상 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

 

아성다이소는 부산허브센터 운영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총 2500여억원이 투입된 물류센터는 공사 기간동안 지역 내 다수의 업체의 성장을 도왔으며, 매년 투입되는 약 750여억원의 운영 비용 등은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물류센터 내 상시 고용인력을 700여명으로 유지하고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 내 매장의 추가 출점과 확대를 통해 인력을 지속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업체와의 상생을 위한 활동도 확대한다. 지역 내 중소 제조업체를 신규 발굴 및 납품 계약을 통해 협력업체를 34개에서 2025년까지 80개 업체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로 창립 22주년을 맞은 아성다이소의 박정부 회장은 “동북아의 중심인 부산 국제산업물류도시에 최첨단 해외 수출입 전진기지인 부산허브센터를 구축함으로써 다이소의 또 다른 20년 미래 유통사업을 펼쳐나가겠다”며 “앞으로 부산지역 경제의 일원으로서 지역 경제 발전은 물론 일자리 창출, 수출입 증대, 협력업체와의 상생협력 등에 크게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성다이소는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고객을 향한 초심을 지켜나가며, 고객이 주신 사랑만큼 사회에 환원하는 착한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