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각 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포커스

더보기
딥서치, 카이스트와 함께 여의도 금융 대학원 운영 기관에 선정
서울시와 금융위원회는 올해 9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여의도 금융 대학원의 운영기관에 '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이 선정되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은 KAIST 경영대학이 주관하고, AI 기술기반 금융 빅데이터분석 기업인 딥서치(DeepSearch)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움이다. 선정된 기관은 올해 하반기부터 여의도 금융중심지에서 디지털금융에 특화된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학위/비학위)을 운영한다. 교육 과정은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계학습,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등으로 구성되며, 이 중 딥서치는 빅데이터 과정을 맡는다. 금융 빅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딥서치는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을 자동화 하고 있는 빅데이터 스타트업으로, 방대한 금융 및 기업 데이터를 위험관리, 투자/여신/영업 기회 발굴, 가치 평가 부분 등 기업의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융합하고 분석하는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 처리에 있어서 시장 데이터, 기업데이터 등 정형 데이터 뿐 아니라, 뉴스, 공시, 특허, 리포트 등 다양한 비정형데이터를 함께 처리하고, 이를 융

배너




배너



배너


캐롯손해보험, 첫 광고 캠페인 ‘보험의 기준’ 런칭 캐롯손해보험이 25일 캐롯 퍼마일 자동차보험의 신규 광고 캠페인 ‘보험의 기준’을 공개했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이번 광고 캠페인은 라이징스타인 배우 음문석을 모델로 기용하여 퍼마일 자동차보험의 ‘탄 만큼만 후불로 결제한다’는 상품의 특성을 모델 특유의 유쾌함과 공감되는 스토리로 풀어냈다. 광고는 셀프 주유소에서 흘리는 몇 방울의 기름도 아깝다고 생각하는 일상 속 상황으로 구성된 ‘주유소편’과 잠깐 세워둔 차에 붙은 과태료 고지서를 보며 오열하는 모습을 풀어낸 ‘과태료편’으로 제작되었다. 일상에서 자동차와 관련하여 소소하게 ‘아깝다’고 공감되는 상황을 통해 ‘자주 타지 않는 자동차의 자동차 보험료는 어떤가?’ 라는 질문을 던지며 ‘당신의 삶이 보험의 기준’이란 메세지를 제시한다. 또한 고속 촬영을 통해 음문석이 아까워서 절규하는 장면과 중간 인서트로 등장하는 외국인들의 멘트까지 재미있게 표현하며 공개한지 일주일 만에 60만뷰를 돌파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캐롯손해보험 관계자는 “유튜브로 진행된 첫번째 광고 캠페인에 대한 고객의 반응이 생각한 것 보다 뜨겁다”며 “앞으로 TV등 매체의 범위를 확대함은 물론, 캐롯의 라이프스타일 기반 보험에 대해 고객의 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