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체기사 보기


트러스트버스, 캔버스(Canvas) 프로젝트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마켓플레이스 출시

캔버스(Canvas)는 세계 최초 블록체인 기반 프리미엄 시계에 대한 감정과 인증 그리고 위탁 및 옥션 판매가 가능한 원스탑 마켓플레이스이다. 최근 당근마켓을 통해 다양한 명품시계 거래가 개인간에 이루어지고 있지만, 해당 제품에 대한 이력, 구성품, 상태, 진위여부를 초보가 확인하기란 쉽지 않다. 무엇보다도 시세 감정은 더욱 더 힘든 부분이다. 또한 고가 물건에 대한 개인간의 현금 또는 계좌거래는 더욱 더 위험한 부분이다. 많은 시계 컬렉터들이 갈망하는 시계인, 파텍필립의 노틸러스(Nautilus) 라인 또는 리차드 밀(Richad Mille) 의 특정 모델들의 시세는 최근 2년간 3배 이상의 가격 상승이 있었다. 미술품 만큼이나 투자가치가 있으며 희소성마저 높다. 이러한 컬렉션을 판매하는 곳은 공신력있는 옥션회사인 소더비, 크리스티스 또는 Antiquorum 등이 있다. 다만, 낙찰 후 27%에 달하는 구매 수수료, 인증서, 무엇보다도 국내 거주자라면 관세를 피할 수 없다. 트러스트버스는 국내 인공지능 레그테크 스타트업인 (주)애널리틱스와 협력하여, 감정평가 완료된 인증서의 원장화 및 거래 이력을 R3 Corda 블록체인에 구축하였다. 자체 서비스인 마스(

탈중앙화 거래소 시프체인, 이더리움 연결 고리 ‘페기’ 배포 완료

NGC 벤처스 등에서 39억 원 시드 투자를 유치한 탈중앙화 거래소 시프체인(Sifchain)이 공식 블로그를 통해 “시프체인 테스트넷 몽키바에 코스모스와 이더리움 연결 브릿지인 페기(Peggy)를 배포했다”고 7일 (현지시간) 밝혔다. 시프체인은 코스모스 SDK를 활용해 구축된 암호화폐 거래소 프로토콜로서, 스텔라나 이더리움과 같은 약 25개의 블록체인이 크로스체인 통합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블록체인 통합을 간단하게 만들 수 있도록 구현하여 코스모스 커뮤니티는 비용을 최소화하고 개발 리소스를 절약할 수 있다. 시프체인 프로젝트 리드 루크 김은 “시프체인은 블록체인 간 커뮤니케이션이 아닌 페기를 통해 이더리움과 시프체인 간 자산 전송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사용자는 시프체인 네트워크 상의 자산을 자유롭게 활용하는 동시에 스왑이나 추가 투자를 실행할 수 있다”며 “사용자가 자산 활용을 끝냈다면, 언제든 페기를 다시 이더리움으로 옮겨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러한 연결 브리지의 배포는 시프체인이 모든 블록체인의 유동성을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덧붙였다. 시프체인 베타넷은 이번 달 25일 출시될 예정이며, 지난 해

요즈마, K-Global 참여 스타트업 5개사 시드 투자 완료

요즈마그룹코리아(아시아 총괄 대표 이원재)는 7개월간 국내 스타트업 8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요즈마그룹코리아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진행하는 ‘K-Global 액셀러레이터 육성 사업’의 하나다. 요즈마그룹코리아는 해당 사업을 통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 3년 미만 스타트업 8곳에 전문 교육 및 글로벌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고, 초기 투자까지 연계 지원하고 있다. 현재 K-Global 액셀러레이팅 육성 사업에 참여 중인 기업은 ▲메디팜소프트(인공지능 기반 심장질환 자동판독 시스템), ▲소셜인프라테크(블록체인 기반 문서인증 관리 서비스), ▲씨엔엘 테라퓨틱스(줄기세포 치료제), ▲에스 헬스케어(키즈 헬스케어 콘텐츠), ▲퍼블리시(블록체인 기반 CMS 시스템), ▲해시 브랜드(명품 리셀링 거래 플랫폼), ▲컬렉터스(패션 취향 공유 커뮤니티 앱), ▲테일러트레일(여행일정 플랫폼) 총 8곳이다. 요즈마그룹코리아는 이들 가운데 투자 유치 의사를 밝힌 퍼블리시, 소셜인프라테크, 해시 브랜드, 에스 헬스케어, 테일러트레일 5개사에 대해 투자를 진행했다. 퍼블리시는 독자가 언론사 기

일본 온라인 티켓팅 업계 선두 자이코, 글로벌 홍보 툴 ‘보더리스’로 국내 시장 진출

일본에서 온라인 티켓팅 플랫폼 서비스 및 온라인 이벤트 개최 관련 업계를 이끌고 있는 자이코(Zaiko)는 일본 음악을 사랑하는 전 세계 팬들을 위한 스트리밍 콘서트를 열 수 있는 온라인 툴인 ‘보더리스’를 통해 본격적으로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10일 밝혔다. 자이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오프라인에서 만나기 어려워진 일본의 여러 가수들과 전 세계 팬들을 연결시켜주는 장이 ‘보더리스’가 될 수 있도록 개발해 왔으며 본격적으로 서비스가 궤도에 오르도록 노력 중이다. 자이코의 CEO인 말렉 내서(Malek Nasser)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얻은 교훈은 가수들의 팬 규모와 상관없이 일본 음악을 사랑하는 팬들이 전 세계에 퍼져 있다는 것이었다”며 “가수들 또한 일본 국내 팬과 글로벌 팬 층을 관리하고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투어를 준비하고 싶어하고자 하는 니즈가 있었다”고 툴을 만들게 된 동기를 밝혔다. 자이코는 한국, 홍콩, 대만, 싱가포르, 필리핀 등지의 현지 협력사와의 협업으로 본격적으로 ‘보더리스’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며 각 국가의 일본 음악 팬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대중화에 노력 중이다. 자이코의 사업개발이사인 조슈아 베리(Josh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