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시몬스 침대, 라이프스타일 컬렉션 '케노샤' 베딩 신제품 출시

시몬스(대표 안정호)가 라이프스타일 컬렉션 ‘케노샤’의 베딩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케노샤’는 시몬스 침대가 제안하는 라이프스타일 컬렉션으로, 침실 공간을 ‘시몬스 룩’으로 연출할 수 있는 감각적인 디자인의 베딩, 퍼니처, 프래그런스, 베스 컬렉션 등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다. 6성급 호텔 침대의 대명사 시몬스의 침구답게 ‘케노샤’ 베딩 제품 역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프리미엄 소재를 활용하여 안락한 수면 환경을 선사한다.

 

이번 신제품은 화이트, 베이지 등 차분한 색감과 간결한 직조 방식을 사용해 세련되면서도 산뜻한 느낌을 살렸다. 또한, 특급 호텔의 침구에만 엄선되는 최고급 소재만을 사용해 부드러운 촉감과 뛰어난 내구성을 구현했다.

 

‘프란시스 큐비츠(Francis CUBITS)’는 부드럽고 내구성이 뛰어난 선염 원단에 깅엄체크 무늬를 적용해 내추럴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제품이다. 잘게 짜인 격자 무늬의 패턴이 베이지 색상과 어우러져 따뜻한 침실 느낌을 연출한다.

 

‘프란시스 마르테(Francis MARTE)’ 역시 블랙&화이트 깅엄 체크 패턴으로 캐주얼한 느낌을 살렸다. 촘촘한 격자 무늬를 적용해 간결하고도 세련된 베딩 스타일을 완성한다.

 

‘프란시스 바슈(Francis BASHU)’는 퓨어 린넨 100%의 부드러운 원단 위에 입체감을 살린 독특한 격자 무늬가 침실에 개성을 더한다. 린넨 소재 특유의 자연스러운 컬러감을 살린 ‘프란시스 마르켄(Francis MARKEN)’은 ‘베이지그레이’ 원단에 레드와 네이비 색상의 줄무늬로 포인트를 더해 캐주얼한 침실 분위기를 연출한다.

 

‘프란시스 포티드(Francis FOTID)’는 6성급 호텔 스위트룸에서 주로 사용하는 고급 퍼케일 면 소재에 복숭아 빛이 감도는 베이지 컬러의 과감한 줄무늬 패턴을 가미한 제품이다. 침실의 밝고 산뜻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은 물론 몸에 닿는 고급스러운 감촉까지 선사한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