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공유 · 문화

하나금융그룹, 시각장애 아동 위한 ‘촉각도서 만들기’ 봉사

하나금융그룹 '하나사랑봉사단'은 지난 15일 하나금융그룹 명동 사옥에서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촉각도서 만들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하나사랑봉사단'은 하나금융그룹 임직원 및 자녀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구성한 봉사단이다. ▲연탄 나눔 봉사 ▲컴퓨터·인터넷 교육시설 설치 및 IT교육을 제공하는 '하나 해피 클래스' 봉사 ▲사회적 약자를 위한 돌봄 봉사 등 다양한 활동을 수행한다.


여름방학을 맞아 '하나사랑봉사단' 그룹 임직원 및 자녀 100명은 시각장애 아동들이 기존보다 손쉽게 점자를 배우고 익힐 수 있도록 상세한 설명을 담은 촉각도서 100권을 제작했다. 제작된 도서는 9월 중 관련 단체에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그룹 경영철학 '휴매니티'에 기반한 행복한 사회 창출을 위한 미래인재 양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행복한 금융'을 직접 실천하고 나누기 위함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임직원과 자녀들이 함께 한 이번 활동을 통해 시각장애 아동들이 더 널리 꿈을 펼쳐갈 수 있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하나금융그룹은 다양한 활동을 통해 '행복한 금융' 실천을 위한 노력을 앞으로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2020년까지 전국에 어린이집 100개 건립 추진 ▲'하나 해피 리더' 발족을 비롯해 주력 관계사인 KEB하나은행의 ▲청소년 글로벌 금융 체험 ▲1사 1교 금융교육 ▲자연사랑 어린이 미술대회 개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행복한 금융' 실현을 위한 미래인재 양성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