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금융위, '핀테크 보안지원' 사업에 9억8500만원 배정

금융위원회는 21일 핀테크 기업들의 혁신금융 서비스를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보안 지원에 9억8500만원을 배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금융규제샌드박스 등에 선정됐거나 오픈뱅킹에 참여할 핀테크 중소기업이다.



금융위는 핀테크 추가경정 예산의 국회 통과로 총 22억3500만원의 지원예산 가운데 9억8500만원을 '핀테크 보안지원' 사업에 배정한다.


'핀테크 보안지원'사업은 오는 12월 본격 시행을 앞두고 있는 오픈뱅킹의 안정적 정착을 도모하고, 혁신금융서비스 등의 취약요인을 점검·보완해 핀테크 기업의 보안수준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금융보안원, 오픈뱅킹 운영기관인 금융결제원 등은 점검기관으로서 핀테크 기업의 테스트 및 오픈뱅킹 보안 점검을 실시한다.


'핀테크 보안지원'사업은 개별 기업당 보안점검 비용의 75%를 지원하고 나머지 25%는 최초 점검에 한해 금융보안원이 자체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을 원하는 중소 핀테크 기업은 '보안점검 지원 신청서'를 올해 연말까지 핀테크지원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선착순 접수·지원될 예정으로, 예산 소진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