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SC제일은행, 글로벌 투자의 해법을 찾는 '글로벌에셋컨퍼런스2019' 개최

최근 각광 받는 글로벌 채권 및 멀티에셋 자산의 중요성 및 활용 방안 설명

SC제일은행은 지난 10월 30~31일 서울과 부산에서 자산관리(WM)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글로벌 자산과 투자 트렌드를 소개하는 ‘글로벌에셋컨퍼런스(Global Asset Conference) 2019’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글로벌에셋컨퍼런스는 저성장 시대를 맞아 유망한 투자처를 찾는 자산가들에게 글로벌 자산 시장의 변화와 전망을 소개하고 새로운 투자 기회와 아이디어를 제공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지난 30일에는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글로벌 채권 자산, 31일에는 부산 해운대구 조선호텔에서 글로벌 멀티에셋자산을 주제로 각각 1•2부로 나눠 글로벌 자산 시장 동향을 살펴봤다.

 

우선 1부에서는 대니 듀파스키에(Dany Dupasquier)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 투자상품팀 총괄 대표가 기조 연설을 통해 글로벌 시장 동향과 투자자의 트렌드를 짚었다. 그는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흐름이 글로벌 채권과 멀티에셋 자산으로 이동하고 있다 진단했다. 이에 따라 포트폴리오의 균형과 자산 배분의 관점에서 글로벌 채권과 멀티에셋 자산의 활용이 투자자들에게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2부에서는 박순현 SC제일은행 투자전략상품부 팀장이 국내외 주요 자산운용사 패널들과의 토의 형식을 빌려 고객들에게 글로벌 자산의 특징과 이를 활용한 투자 솔루션을 소개했다. 박 팀장은 글로벌 채권과 멀티에셋 자산의 특징을 설명하며, 이들이 변동성을 방어하면서도 기대 수익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투자 솔루션임을 강조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해마다 자산관리 고객의 이해를 돕기 위한 투자 전략 테마를 정하고 그에 따른 수준 높은 금융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또한 특정 자산운용사를 계열사로 두지 않는 ‘오픈 아키텍처’ 방식을 기반으로 보다 객관적이고 고객 중심적인 자산관리 인프라를 구축해왔으며 연 500회 이상의 다양한 자산관리 세미나를 통해 고객들에게 수준 높은 금융 전망과 투자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