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신한금융그룹, 연세대학교와 산학협력 업무협약

금융사 최초 사회공헌사업 계량화 통한 사회적 가치 측정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4일 연세대학교와 사회공헌사업의 사회적 가치 및 영향도를 측정하는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양사가 관련 연구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국내 금융사 최초로 이루어지는 이번 연구를 계기로 다양한 사회공헌사업 및 ESG 관련 상품·서비스 등에 대한 계량화 작업을 통해 사업의 효과성 및 지속가능성을 측정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사업의 수행여부를 결정하는 지표로 활용함으로써 기존 사업은 물론 신규사업까지 사회공헌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데 폭넓게 활용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 이병철 부문장은 “본 프로젝트가 신한금융그룹 사회공헌사업의 효과성 및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국내 대학 중 관련연구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는 연세대학교 경영대학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고 소감을 밝혔다.

 

연세대학교 이호영 기업윤리·CSR연구 센터장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기업들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기업이 창출하는 경제적 가치 이외에 사회적 가치를 통합하는 경영으로 패러다임의 전환을 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신한금융그룹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향후 금융산업에 이러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어떻게 적용될 수 있을지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어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올 초 다보스포럼이 발표하는 ‘글로벌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 선정되어 국내 금융기업으로는 최초로 7년 연속 선정되었다. 또한, 얼마 전 국내 금융그룹으로는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의 지속가능성 평가지표인 DJSI월드지수에도 7년 연속 편입된 바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