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SC제일은행, 미래 혁신 위해 젊은 직원 아이디어 모은다

SC제일은행은 지난 7일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이 은행의 발전과 성장을 위한 혁신 방안을 제안하는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경진 대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는 젊은 직원들의 참신하고 톡톡 튀는 생각들을 발굴하는 사내 아이디어 제안 대회다.



사내 밀레니얼 세대의 싱크탱크 모임인 ‘미래혁신그룹’의 주도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서 은행의 기하 급수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깊이 있게 찾아보자는 취지다.

 

올해는 총 42명의 직원들이 5개 팀으로 이뤄 뜨거운 경연을 벌였다. 이들은 지난 3월부터 약 8개월 동안 ▲미래금융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포럼 및 특강 참석 ▲혁신기업 방문 및 사례 연구 ▲은행 내부 전문가 그룹의 코칭 참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화하면서 새로운 아이디어 발굴에 매진해왔다.

 

지난 달에는 모기업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의 SC벤처스(SC Ventures) 직원들이 직접 한국을 찾아 이틀간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참여자들에게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 기반의 고객 중심적 솔루션 개발법을 지도했다. SC벤처스는 SC그룹 내에서 혁신적인 서비스와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전문가 조직이다.

 

이날 대회에서는 글로벌 자산관리 프로젝트팀이 우승을 차지했으며 상금 300만 원을 받았다. 이 팀은 SC그룹의 글로벌 PB고객 포트폴리오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자고 제안했다. 2등과 3등에는 각 200만 원과 100만 원의 상금이 돌아갔다.


우승팀은 이르면 연내 홍콩SC은행을 방문해 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글로벌 전문가들의 실무적인 지원을 받는다. 또 제안 내용은 SC벤처스 주관의 사내 벤처 양성 프로그램(Intrapreneurs Programme)을 통해 실행 가능성을 검토 받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 발표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발간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의 확산은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중국 내수 위축 등을 통해 유통업ㆍ호텔업ㆍ항공업ㆍ화장품업 등의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며, 중국기업의 조업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공급망 타격으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GVC) 약화로 IT, 자동차를 포함한 대부분의 국내 제조업으로 충격이 확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세계적 전염병(Pandemic)으로 대유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경제적 파급력은 사스 충격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6일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에서의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약화될 경우 중국의 생산 비중이 높은 섬유, 가죽·신발, 전자 광학기기, 기계, 운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중국과의 높은 경제적ㆍ지리적 연결성으로 산업 전반의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인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등으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여행ㆍ숙박ㆍ면세ㆍ항공ㆍ화장품 산업의 직접적인 타격이 우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