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BiKi, 2020년 사업 계획 발표…“코인 업계의 나스닥 되기”

BiKi는 지난 13일 2020년 사업 계획을 발표하며 한국 시장이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BiKi의 공식 사업 계획에 따르면 플랫폼 가입 사용자수는 200만명에 달하고 데일리 액티브 사용자는 13만명이 넘었다. 거래 세트는 200개가 넘어 신흥 거래소에서 선두권에 있다. 전통 거래소와 비교했을 때, BiKi의 신규 프로젝트, 핫 프로젝트, 첫 발행 프로젝트의 점유율이 더 높다.

BiKi는 커뮤니티 파트너 제도로 데이터 역경에서 벗어나 장기적 락 포지션 및 높은 보너스 방식으로 사용자와 플랫폼 이익을 장기적으로 일체화했다. 사용자들이 플랫폼 파트너가 되도록 함으로써 다시 커뮤니티에 혜택을 가져다 주고 거래소 생태계 구축에 적극 참여하여 커뮤니티의 지속적인 핵분열을 실현했다.

BiKi는 계속 우수한 핫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빠른 속도로 코인을 상장시켰다. BiKi의 위클리 뉴스는 올해 4월과 5월에 거의 매주 10개 정도의 신규 코인을 상장했다. 신예 우수 프로젝트와의 협력을 통해 데이터 융합을 실현하고 우수한 핫 프로젝트와 연동하여 함께 성장하는 것은 BiKi 데이터 우위의 또 다른 표현이 되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BiKi는 현재 5개의 100만명 사용자를 보유한 커뮤니티 코인, 10여개의 1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한 코인을 소유하고 있다. 공식 사용자 그룹은 200여개 있고 사용자 그룹의 인원수는 10만명에 달했다.

사용자는 자산을 따라 움직인다. 자산이 풍부한 곳이면 가치도 따라가기 마련이다. 그래서 BiKi는 계속해서 혁신적인 코인 상장 모델을 구축하고 더 많은 컨센서스를 지닌 프로젝트, 우수한 프로젝트를 발굴한다. BiKi의 코인 상장 표준 구조는 모델 혁신 및 기술 혁신 2가지 프로젝트로 세분화 할 수 있다.

모델 혁신 프로젝트는 운영방식 및 메커니즘에 있어 큰 혁신을 이룬 프로젝트를 말한다. 이러한 프로젝트는 발전속도가 빠르고 자체 데이터를 갖춘다. 하지만 대다수의 모델 코인은 탄탄한 실력이 뒷받침하지 못했기에 실패할 리스크가 아주 크다. 이러한 프로젝트에 대해 BiKi는 엄격히 점검을 해 리스크 방지 메커니즘을 구축한다. 모델 혁신 프로젝트는 보통 커뮤니티 추천을 통해 선발하고 상장한다.

기술 혁신 프로젝트에 대해 BiKi는 블록체인 전형적인 가치관에 속한 우수한 자산을 발굴하고 A급 전문 기관과 심도 깊은 협력을 진행하기도 한다. 이러한 프로젝트의 기술과 팀의 실력은 모두 최상급이고 발전 잠재력도 아주 크다. 하지만 실력만 있어서는 안된다.


BiKi는 이러한 우수한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동시에 데이터, 마케팅, 커뮤니티 등 여러 방면에서 프로젝트 측 능력을 키워 프로젝트 실력은 있으나 인기가 없는 역경에서 벗어나게 하고 프로젝트의 전반적이고 빠른 발전을 추진한다.

계속 코인을 상장하려면 코인 업계의 핫 이슈에 대해 민감해야 한다. 어떻게 민감성을 유지할까? BiKi 설립자 Winter는 BiKi 자산부서가 분업하여 협력한다고 말했다. 전문 인력이 기술 코인, 모델 혁신 코인의 발굴, 투자 기관과 협력하여 투자기관의 코인을 상장하는 등 일련의 업무를 책임진다. Winter 또한 여러 프로젝트 커뮤니티에 가입하여 코인 발굴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PVT를 지원하는 것은 BiKi 자산 앤드의 실력을 의미한다. 지점 커뮤니티가 바로 바이넨스와 야오더 자본(了得资本)이 블록체인 투자 플랫폼을 투자하고 인큐베이팅 한 것이다. 이미 현재 코인 업계의 가장 큰 콘텐츠 커뮤니티 중 하나로 발전해 방대한 사용자 기반을 갖췄다. 현재 지점 플랫폼 코인 PVT는 5개 거래소에서만 상장했는데, 그중 BiKi가 신흥 거래소를 대표한다.

이외에도 암흑 이더리움SERO, ALGO, ADC 등 많은 핫한 프로젝트들도 가장 빠른 시간에 BiKi와 거래소 상장 협력을 진행했다.

설립한지 1년 4개월만에 거래소 업계 B급 거래소로 상장한 BiKi는 코인 업계에서 두각을 나타나기 시작했다. BiKi는 Huobi 공동 설립자 두쥔(杜均) 및 창세 자본(创世资本) 등으로부터 여러 자금 투자를 받았다. 이로써 업계의 관심과 긍적적인 평가를 받았다.

BiKi가 빠르게 발전하면서 월 당 수수료는 1000만위안을 돌파했고 플랫폼 코인 최고 성장폭이 100배에 달했다. BiKi는 시장에서의 우수한 성과로 업계에서 두각을 나타냈고 발전 추세는 메인급 거래소에 따라 잡을 정도였고 신예 자산의 관심도 한몸에 받았다.

거래소는 투 사이드(Two-sided) 시장이다. BiKi의 핵심 목표는 우수한 데이터와 우수한 자산을 서로 매칭시키는 것이다. 이에 기반하여 사용자를 만족시켜야 하고 프로젝트 측도 만족시켜야 한다. 프로젝트 측 수요에 대해 BiKi는 브랜드 노출 및 데이터 수요 솔루션을 만들 계획이다. 업계 자원을 통합하여 신예 자산 임파워먼트를 통해 신예 자산의 빠른 발전을 도모하는 것인 BiKi의 서비스 취지이다.

BiKi는 BiKi의 첫 발행 프로젝트가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었고 사용자 투자 평균 수익률은 200%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젝트 활성도는 같은 유형의 제품 중에서도 선두권을 달린다며 횡적으로 코인이 다른 거래소에서의 성과를 비교해 보면 신예 자산은 BiKi에서 더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BiKi는 신규 프로젝트, 우수 프로젝트가 BiKi에서 상장해야 한다는 것은 이미 블록체인 창업 투자 업계에서 다 아는 사실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데이터 및 플랫폼의 우세에 기반하여 계속해서 더 많은 우수 프로젝트를 유치하고 발굴하고 플랫폼 서비스 및 업계 자원을 통해 프로젝트 측을 임파워먼트하고 플랫폼 및 프로젝트 측의 빠른 발전을 실현한다. BiKi는 자사가 이미 코인 업계 우수 프로젝트의 중심이 되었고 코인 업계의 나스닥으로 거듭났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