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인

진옥동 은행장, 고객중심으로 '두려움 없는 조직'과 '선을 넘는 도전' 제시

신한은행, 상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신한은행이 올해 상반기 영업 전략 방향을 공유하는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7일 진옥동 은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부서장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진옥동 은행장은 지난해부터 강조해온 ‘고객중심’을 재차 언급하며 “은행 업은 고객의 니즈에서 출발해 고객의 니즈를 해결해주는 과정에서 성립된다”고 정의하고 “손익이 기준이 되는 과거의 리딩뱅크가 아닌 고객의 흔들림 없는 믿음을 받는 일류 신한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모든 일의 판단 기준에는 ‘고객’이 있어야 하며 영업 전략 추진에 앞서 소비자보호 · 준법 · 내부통제가 선행 되어야 한다”며 같이 성장 평가제도의 성공적인 정착을 강조했다.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2019년 성과 및 2020년 중점 전략방향 ▲소비자보호정책과 고객중심 문화 실천 ▲2020년 앞서가는 영업준비 순으로 진행됐다.


진 은행장은 ‘고객중심’의 조건으로 직급에 상관없이 심리적 안정감을 가질 수 있는 ‘두려움 없는 조직’을 언급했다. ‘고객중심’의 방법으로는 ‘선(線)을 넘는 도전’을 제시하며 ▲‘과거의 선’을 넘어 익숙함에 의존하지 말고 새로움을 갈망하며 도전해 나가자 ▲‘세대의 선’을 넘어 직원 간 공감과 포용으로 진정한 원팀(One Team)되자 ▲‘경쟁의 선’을 넘어 내부에 갇혀있던 시선을 고객과 외부의 경쟁자로 돌리자고 말했다.


진 행장은 첫 출발 후 50m의 가속이 승부를 좌우하는 봅슬레이를 예로 들며 “4명의 선수가 각자의 역할을 잘 감당해야 최상의 기록이 나올 수 있으며 그 중에서도 앞에서 방향을 잡는 파일럿, 여기 계시는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모든 변화가 고객과의 약속이다. 하나가 된 신한으로 고객을 향해 나아가는 2020년을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