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인

최수혁 심버스 대표, 스마트시티워크숍서 '블록체인 분산네트워크' 사례 발표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블록체인과 스마트시티워크숍’과 더불어 동반학술대회가 지난 19일 열렸다. 범용DID지갑과 멀티체인 기술로 알려진 심버스의 최수혁 대표는 블록체인 분산네트워크 사례를 발표했다.



최수혁 대표는 “우리는 스마트시티를 대비한 블록체인 및 스마트그리드 그리고 이 시대를 이끌어갈 핫이슈인 DID관련기술을 약 여러해 전부터 준비해 왔다”며 “스마트시티는 무엇보다 분산아이디(DID)를 바탕으로 하게 될 것이며 이로써 시민들은 자기 정보의 주권을 보유함은 물론 중간관리와 절차가 극도로 단순화되어 시간과 비용이 절감된 최적의 서비스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대표는 “그리고 도시 내부에서 통용될 다양한 거래, 즉 부동산 구매계약, 임대료 관리비, 세금 납부 등 모든 문서인증이 분산원장에 새겨지고 분산아이디(DID)로 투명하게 정리될 것이다. 나아가 버스나 지하철 승차시 DID기반의 쿠폰지갑을 통해 간편하게 해결될 수 있으며 그 용례는 거의 우리 모든 삶의 기반이 되어줄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최수혁 대표는 “이미 심버스의 경우 STX 에어로서비스를 통한 항공부품이력을 성공적으로 블록체인화 한 바 있으며 통인익스프레스와 합작한 홈앤무브를 통해 이주 관련 방대한 빅데이터를 블록체인에 실었다”며 “감정평가법인 세종과 협력하여 전국 부동산 지번 5000만개를 블록체인에 실어 유료화 서비스하기에 이르렀으며 속도가 생명인 동남아의 국민적 라이브게임에도 적용하여 기술적 바탕을 제공해주게 되었다. 이제 한국의 스마트시티가 정부의 적극적 지원 아래 들불처럼 번지게 되고 그 것을 세계가 따라오게 될 것이라고 우리는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스마트시티는 현재에서 미래로 바로 이어지는 실제적 청사진이며 블록체인, 빅데이터, 인공지능, IOT등의 첨단기술과 개념이 도입되며 실현되는 장이라 할 수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