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OKEx, 한국 커뮤니티 ICO Pentera서 AMA 진행…극단적인 시세 속 OKB 포석하는 이유 공유

OKEx는 한국 ICO Pantera 커뮤니티에서 고유 토큰 OKB의 AMA를 진행해 OKB 측이 직접 OKB 추세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AMA에서 커뮤니티 멤버들은 OKB의 기술, 커뮤니티, 생태 등 여러 방면에 걸쳐 자세한 질문을 했고 OKB 운영자와 토론 및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OKB 측은 AMA 행사의 일부 내용을 아래와 같이 공유했다.

OKEx 생태계의 유틸리티 토큰으로서 OKB는 항상 주요 개발 프로젝트였다. OKEx 측은 팀에 더이상 OKB가 없더라도 OKB에 대한 재정 지원을 할 것이며 OKB 미래는 OKEx 이용자들이 서비스에 만족해야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OKB 운영자는 2018년 OKB가 발행됐을 때 총 발행은 10억개이고 초기 공급은 3억개라고 발표했다. 이어 7억개의 미발행 OKB를 소각한 후에는 팀이 더이상 OKB를 소유하지 않았으며 비즈니스가 성장함에 따라 OKB 생태계에 대한 명확한 이해와 계획이 생겨났고, 그로 인해 전부 소각 결정을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OKB는 없기 때문에 유일한 물량 전부가 풀린 것으로써 디플레이션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OKB 생태계 구성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밝혔다. OKEx, OKB를 다양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고 이를 통해 특별한 권한을 누릴 수 있다. 거래소 수수료 할인 및 점프 스타트 참여, 바이백 소각 등 여러 가치를 부여받을 수 있다. OKB에 대한 사용처를 외부적으로 확대하려는 노력도 강화하고 있다.


디지털 지갑, 거래소, 금융서비스, 대출 및 자산관리, 네트워크 보안, 레저, 엔터 등 35개 이상의 파트너와 협력했다. 예를 들어 유저들은 OKB를 사용해 싱가포르에서 쇼핑하고 일본에서도 쇼핑할 수 있다. 더불어 적극적으로 OKB거래 채널을 확장하고 있으며 USD, EUR 등 여러 법정 화폐 거래를 지원한다.

AMA 자유 응답 세션에서는 OKB 운영자와 커뮤니티 멤버들이 OKB 제품과 향후 계획에 관한 심도 있는 토론을 가졌다. 이를 통해 커뮤니티 멤버들은 OKB에 대한 이해가 깊어졌고 프로젝트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어 자신감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OKB의 2020년 활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큰 기대 중이라고 덧붙였다.

OKEx는 플랫폼 코인은 증권주와 마찬가지로 시장의 바로미터라며 플랫폼의 핫이슈가 단체로 회복하는 것은 현물이 다시 상승세를 보일 것임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계속 하락하며 1년 중 최저가를 기록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코인 시장에 남아있는 사람들은 하락세가 상대적으로 약하고 반등 능력이 있는 자산을 찾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딥서치, 카이스트와 함께 여의도 금융 대학원 운영 기관에 선정
서울시와 금융위원회는 올해 9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여의도 금융 대학원의 운영기관에 '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이 선정되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은 KAIST 경영대학이 주관하고, AI 기술기반 금융 빅데이터분석 기업인 딥서치(DeepSearch)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움이다. 선정된 기관은 올해 하반기부터 여의도 금융중심지에서 디지털금융에 특화된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학위/비학위)을 운영한다. 교육 과정은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계학습,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등으로 구성되며, 이 중 딥서치는 빅데이터 과정을 맡는다. 금융 빅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딥서치는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을 자동화 하고 있는 빅데이터 스타트업으로, 방대한 금융 및 기업 데이터를 위험관리, 투자/여신/영업 기회 발굴, 가치 평가 부분 등 기업의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융합하고 분석하는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 처리에 있어서 시장 데이터, 기업데이터 등 정형 데이터 뿐 아니라, 뉴스, 공시, 특허, 리포트 등 다양한 비정형데이터를 함께 처리하고, 이를 융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