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알고랜드, ‘리퍼블릭’의 디지털 자산 발행 지원

튜링상 수상자이자영지식 증명의 권위자인 실비오 미칼리 교수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알고랜드가 자체 블록체인 네트워크 상에서 투자 플랫폼 ‘리퍼블릭’(Republic)의디지털 자산 발행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리퍼블릭은 스타트업 및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자금 조달을지원하는 미국 기반 민간 투자 플랫폼이자 기술 서비스 제공 기업이다. 리퍼블릭은 2016년 설립 이후 50만 명 이상의 사용자에게 170건이상의 투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9년 자금 조달액은 약 6천7백만 달러에 이른다.

 

알고랜드는  자체 블록체인 네트워크 상에서 리퍼블릭의 디지털 자산 발행을 지원할 예정이며, 해당 디지털 자산은 증권(Security)형으로 분류된다고 밝혔다.

 

알고랜드의 COO인 숀 포드(W. SeanFord)는 “알고랜드를 기반으로 발행되는 디지털 자산은 기존 투자 산업 및 디지털 자산 투자 업계 모두에게 영향을 끼칠 것이며, 투자자들에게새로운 방식과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