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케이뱅크, 4000억원 유상증자 완료…총 자본금 9017억원 규모 조성

케이뱅크 사업성에 주요 주주 공감, 비대면 혁신상품, 주주 시너지 강화할 것

케이뱅크는 약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총 자본금 9017억원 조성을 완료했다.


BC카드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은 케이뱅크 주식 보통주 2392억원, 전환주 1574억원의 주금납입을 28일 완료했다.


이로써 보통주와 전환주를 모두 포함한 합산 지분율 기준 BC카드 34%, 우리은행 26.2%, NH투자증권 10%의 3대 주주 체재를 공고히 했다.


케이뱅크는 혁신적 상품/서비스 출시를 지속하고, 주주사와의 시너지 강화 등에 주력하며, 성공적인 증자 완료는 코로나 사태 등 급변하는 금융시장 환경에서도 케이뱅크의 사업성에 대해 주요 주주들이 깊은 공감과 신뢰를 보낸 것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케이뱅크는 아파트담보대출을 비롯한 비대면 혁신상품 출시, 주주사들과의 시너지 강화 등을 통해 차별화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